이달 30일부터 은행앱으로 토스·카카오페이 선불금 조회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으로 주요 은행 앱에서도 오픈뱅킹 참여 핀테크 기업들의 선불충전금 정보 조회가 가능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앞으로 주요 은행 앱에서도 오픈뱅킹 참여 핀테크 기업들의 선불충전금 정보 조회가 가능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앞으로 주요 은행 앱에서도 오픈뱅킹 참여 핀테크 기업들의 선불충전금 정보 조회가 가능하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30일부터 주요 은행, 우체국 앱에서도 본인이 보유한 핀테크 기업의 선불충전금 목록, 거래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다고 28일 밝혔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은행, 상호금융, 저축은행, 증권사, 핀테크 앱으로 모든 본인계좌를 조회하고 자금을 이체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지난 2019년 12월 출범한 이후 시장에 빠르게 안착 중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가입자 수는 8986만명, 가입계좌 수는 1억6682만좌로 집계됐다. 

먼저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23개 핀테크 기업의 선불충전금 정보를 조회할 수 있으며 나머지 4개사(쿠팡페이·이베이코리아·지머니트랜스·케이에스넷)의 선불충전금 정보도 오는 8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제공되는 정보는 ▲보유 선불충전금 목록, 명칭, 발행일 ▲연계 충전계좌 금융기관명, 충전계좌번호 ▲충전 잔액, 포인트 적립 잔액 ▲거래일시, 거래금액, 거래 후 잔액 등이다.

선불충전금 조회 서비스가 실시되면서 오픈뱅킹에 참여하는 모든 업권에서 보유 정보를 상호 개방하게 됐다. 그동안 핀테크 기업들은 정보 제공없이 이용기관으로만 참여했지만 지난해 10월 '오픈뱅킹 고도화 방안'에서 상호주의를 바탕으로 참여기관간 데이터 개방이 의무화됐다. 

금융위는 "그간 오픈뱅킹 고도화 추진성과를 바탕으로 오픈뱅킹을 넘어 오픈파이낸스로의 발전방안도 지속 검토해나갈 계획"이라며 "소비자·업계 수요 등을 감안해 참여업권 추가 확대, 서비스·기능 확대, 여타 서비스와의 연계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