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年 전기차 50만대 분량 '배터리 고순도니켈' 생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가 연산 2만톤 규모의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 정제공장을 세운다.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연산 2만톤 규모의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 정제공장을 세운다.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 생산에 나선다.

포스코는 그룹사인 SNNC의 기존 설비와 연계한 투자를 통해 오는 2023년까지 연산 2만톤(니켈 함량 기준) 규모의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 정제공장을 신설한다고 28일 밝혔다. 

포스코가 추진하는 고순도니켈 정제사업은 니켈 순도 75%의 니켈매트를 습식정제해 순도 99.9%이상의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로 만들어 판매하는 사업이다. STS(스테인리스) 원료용 페로니켈을 제련하는 SNNC가 기존 설비에 탈철공정을 신설해 니켈매트를 생산하고 포스코는 이를 정제해 고순도니켈을 생산하는 구조다. 

포스코그룹의 총 투자비는 약 2300억원이며 공장은 SNNC와 인접한 광양제철소 동호안 부지에 들어선다. 이 공장에서 생산하게 될 고순도니켈 2만톤은 전기차 5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우드 맥켄지에 따르면 지난해 300만대를 넘어선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2030년 3200만대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고용량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원료인 고순도니켈의 수요 역시 연평균 23% 수준으로 급성장하고 2025년 이후에는 공급부족이 예상된다.

포스코는 고순도니켈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이를 포스코케미칼 등에 판매해 포스코그룹 차원의 차별화된 이차전지 소재 밸류체인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지난 5월 호주의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회사인 레이븐소프사의 지분 30% 인수를 성공적으로 추진한데 이어 이번 고순도니켈 공장 신설투자로 2030년 니켈 10만톤 자체 공급 목표에 다가선다는 계획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39하락 2.1912:52 09/24
  • 코스닥 : 1038.16상승 1.912:52 09/24
  • 원달러 : 1176.30상승 0.812:52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2:52 09/24
  • 금 : 74.11상승 0.8112:52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