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모저모] 헉! 바퀴벌레… 하키경기장에 출몰 "최악 올림픽"[영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6일 일본 도쿄 오이 하키경기장에서 열린 여자하키 B조 아르헨티나-스페인 경기에서 바퀴벌레의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트위터 캡처
지난 26일 일본 도쿄 오이 하키경기장에서 열린 여자하키 B조 아르헨티나-스페인 경기에서 바퀴벌레의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트위터 캡처
2020도쿄올림픽이 또 오명을 썼다. 이번에는 바퀴벌레가 출몰했다. 폭염과 수질 문제로 질타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위생문제까지 불거진 것이다. 

지난 26일 일본 도쿄 오이 하키경기장에서 열린 여자하키 B조 아르헨티나-스페인 경기에서 바퀴벌레의 모습이 포착됐다. 아르헨티나 방송국 ‘Tyc Sports’ 중계진은 경기장 화면을 찍는 카메라가 바퀴벌레를 비추자 “아 보세요, 저기 바퀴벌레가 있네요”라고 외쳤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이 지난 27일 관련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 게시물은 하루 만에 조회수 290만회, 2만3000회 리트윗을 받았다. 세계 네티즌들은 올림픽 경기장 위생 문제를 지적했다. “왜 우리가 바퀴벌레 엉덩이를 보고 있어야 하냐” “하키 경기가 화장실에서 벌어지는지 몰랐다” 등 비난이 이어졌다.
지난 26일 일본 도쿄 오이 하키 경기장에서열린 여자하키B조 아르헨티나와 스페인 경기에서 바퀴벌레가 포착됐다. 한 네티즌이 지난 27일 트위터를 통해 관련 영상을 공유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지난 26일 일본 도쿄 오이 하키 경기장에서열린 여자하키B조 아르헨티나와 스페인 경기에서 바퀴벌레가 포착됐다. 한 네티즌이 지난 27일 트위터를 통해 관련 영상을 공유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앞서 지난 26일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남자 트라이애슬론 결승전에서는 폭염과 수질논란이 뜨거웠다. 미국 야후스포츠에서는 “조직위가 날씨 관련 거짓말을 했고 선수들은 대가를 치렀다”며 “남자 트라이애슬론 경기는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오전 6시30분부터 시작했지만 기온이 30도에 달했고 습도는 67.1%였다”고 비판했다.

또 오다이바 해상공원의 수질 상태가 심각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곳에서는 지난 2019년 검사 결과 기준치의 2배가 넘는 대장균이 검출된 바 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4일 “올림픽 개막이 임박했지만 도쿄 야외수영장 악취가 진동한다”며 “2년 전에도 국제트라이애슬론연맹이 정한 대장균 기준치를 맞추지 못해 대회가 취소됐다”고 강조했다.

호주 폭스스포츠는 지난 19일 “똥물에서의 수영, 올림픽 개최지 하수 유출의 두려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도쿄만의 수질이 우려된다.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이 걱정된다”고 전하기도 했다. 
 

  • 10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