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더 받을까, 나중에 많이 받을까?"… 주택연금 수령방식 직접 선택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택연금 가입자가 본인의 경제활동, 자금 사정 등에 따라 연금수령방식을 선택할 수 있는 새로운 주택연금이 다음달 2일 나온다./사진=이미지투데이
주택연금 가입자가 본인의 경제활동, 자금 사정 등에 따라 연금수령방식을 선택할 수 있는 새로운 주택연금이 다음달 2일 나온다./사진=이미지투데이
주택연금 가입자가 본인의 경제활동, 자금 사정 등에 따라 연금수령방식을 선택할 수 있는 새로운 주택연금이 다음달 2일 나온다.

주택금융공사는 주택연금 가입자가 보다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주택연금을 3가지 방식으로 오는 8월 2일 출시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주택연금은 내 집을 담보로 제공하고 금융기관 대출을 통해 매달 일정금액을 평생 동안 연금처럼 수령할 수 있도록 국가가 보증하는 금융상품을 말한다. 주금공은 기존 정액형에 더해 '초기 증액형'과 '정기 증가형'을 추가했다.


가입 초기 연금 더 받고 싶으면 '초기 증액형'


초기 증액형 주택연금은 초기에 더 많이 받는 기간을 3년, 5년, 7년, 10년 중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60세인 5억원 규모의 주택 소유자 A씨가 초기증액형 5년짜리 상품에 가입할 경우 5년 동안은 정액형(106만1000원)보다 약 28% 많은 136만2000원을 수령하고 6년차부터는 최초 수령액의 70% 수준으로 감소된 금액(95만3000원)을 평생 받게 된다.

초기 증액형은 퇴직 이후 국민연금 등 다른 연금을 받을 때까지 소득공백이 발생하거나 고령의 가입자가 의료비 등 추가 지출이 예상되는 경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물가상승 따른 연금상승 원하면 '정기 증가형'


물가상승에 따른 구매력 하락을 보완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연금액을 올려주는 정기 증가형 주택연금도 출시될 예정이다. 최초 연금수령 후 3년마다 수령액이 4.5%씩 증가한다.

앞선 사례의 A씨가 정기 증가형에 가입하면 최초 수령액은 정액형(106만1000원)보다 적은 87만 8000원으로 시작한다. 그러나 3년마다 수령액이 증가해 75세부터는 정액형의 수령액을 추월해 109만4000원을 받을 수 있다. 90세에는 136만3000원을 받는다.

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초기증액형과 정기증가형 주택연금을 출시하면서 가입자의 선택권을 확대해 더 다양하고 더 든든하게 주택연금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제도개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금공 관계자는 "지급유형별 연금대출한도에는 차이가 없고 연금수령 스케줄에 따라 매월 받는 금액이 달라지는 것이므로 본인의 경제상황을 정확히 파악해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