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 왜 이렇게 작냐”… 11세 남아 성희롱 한 세신사 벌금 5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세 남자 어린이에게 성적 비하 발언을 한 목욕탕 세신사가 광주지법으로부터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사진은 광주지법 전경. /사진=뉴시스
11세 남자 어린이에게 성적 비하 발언을 한 목욕탕 세신사가 광주지법으로부터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사진은 광주지법 전경. /사진=뉴시스
민감한 신체 부위를 비하하는 발언 등으로 남자아이에 성적 수치심을 준 목욕탕 세신사가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광주지방법원 형사4단독(재판장 박상현)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에 대한 음행강요·매개·성희롱 등) 혐의로 기소된 세신사 A씨(51)에게 28일 벌금 500만원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월19일 자신이 세신사로 근무하는 광주의 한 목욕탕에서 손님인 B군(11)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학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때를 미는 과정에서 B군의 특정 신체 부위를 보고 "○○가 왜 이렇게 작냐"며 해당 부위를 여러 차례 만지고 놀렸다.

이 사건은 B군이 며칠 뒤 어머니에게 사실을 털어 놓으면서 불거지게 됐다.

재판에 넘겨진 A씨는 B군에게 한 발언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특정 부위를 만진 것에 대해선 "때를 밀기 위해선 접촉이 부득이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B군이 이전에도 여러 차례 목욕탕에서 세신사에게 때를 민 경험이 있어 단순 접촉과 추행하는 행위는 충분히 구별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해바라기센터 조사 등에서의 일관된 진술로 미뤄 B군의 진술 신빙성 등에 의심을 불러일으킬 만한 요인도 없는 것으로 봤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동종범행으로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지만 피해 아동 및 그 보호자로부터 용서 받지 못한 점은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성적 학대 행위에 이르게 된 경위와 과정, 성적 학대의 정도, 기타 피고인의 연령, 성행, 환경 등 제반 양형 조건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