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해도 감염' 얀센·30대가 가장 많아… 전파 위험 가능성 '절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도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전파 가능성은 절반 정도로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사진=신웅수 뉴스1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도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전파 가능성은 절반 정도로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사진=신웅수 뉴스1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도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전파 가능성은 절반 정도로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7일 기준 국내 접종완료자 554만3993명 중 돌파감염 추정 사례는 779명이다.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도 0.014%가 코로나에 감염된 것이다.

백신별로는 얀센이 가장 많았다. ▲얀센 437명 ▲화이자 172명 ▲아스트라제네카(AZ) 169명▲교차접종(1차 AZ, 2차 화이자) 1명이다. 연령별로는 ▲30대 353명 ▲40대 104명 ▲80대 이상 85명 ▲30대 미만 76명 ▲50대 74명 ▲70대 61명 ▲60대 26명이다.

돌파감염자 중 5명은 위중증 상태다. 이 중 3명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80대이고 2명은 얀센 백신을 접종한 30대와 50대다. 80대 감염자 중 1명은 델타형(인도유래) 변이에 감염됐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국내 돌파감염 추정 사례 779명 중 모든 사례의 추가 전파여부는 확인하기 어렵다"며 "일반적으로 추가 전파 사례는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외국 데이터에 따르면 백신 접종력이 없는 사례에 비해 추가 전파 가능성을 떨어뜨린다고 알려져 있다"며 "전파 위험 가능성은 절반 정도"라고 덧붙였다.

세계적 학술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에 7월 실린 연구에 따르면 돌파감염자와 미접종자의 가족 내 발병률을 비교한 결과, 돌파감염자의 가족이 미접종자의 가족보다 감염된 사례가 약 50% 더 적었다.

돌파감염자 중 30대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방역당국은 이동량이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박 팀장은 "30대가 이동량이 많은 것이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타 연령에 비해 노출 기회가 많아 돌파감염 기회가 많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