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8강행' 온두라스 상대 6골 맹폭… 황의조 3골, 이강인·김진야·원두재도 득점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8일 오후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조별라운드 3차전에서 5-0으로 승리해 8강에 진출했다. /사진=뉴스1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8일 오후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조별라운드 3차전에서 5-0으로 승리해 8강에 진출했다. /사진=뉴스1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020도쿄올림픽 8강에 진출했다. 패하면 탈락하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온두라스를 상대로 6-0의 대승을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조별라운드 3차전에서 무려 6골을 넣으며 대승했다. 전후반에 각각 3골씩을 넣었고 실점은 없었다. 6골 중 3골은 페널티킥으로 성공시켰다. 한국은 이날 대승에 힘입어 조 1위로 8강행을 확정했다. 

한국은 황의조가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했다. 김진야, 이동준, 권창훈 등이 이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원두재와 김진규가 중앙 미드필더를 맡았고 4백라인은 지난 루마니아와의 2차전과 동일한 강윤성, 정태욱, 박지수, 설영우가 책임졌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8강을 위해 무승부 이상의 결과가 필요한 한국은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온두라스보다 한결 유리한 입장에서 경기에 임했다. 하지만 한국은 초반부터 공격에 무게를 싣고 강하게 온두라스를 압박했다.

선제골은 비교적 이른 시간대에 나왔다. 이동준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반칙을 얻어냈고 황의조는 전반 12분만에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선제골 이후로도 한국은 공격을 주도했다. 이 과정에서 추가골도 원활하게 나왔다.

추가골 역시 페널티킥이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온두라스 수비수가 반칙을 범했고 이번에는 원두재가 이를 전반 19분에 추가골로 연결했다.

2-0으로 리드하던 한국은 전반 39분 상대 수비수 멜렌데스가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우위도 점했다. 2-0으로 끝날 듯 보였던 전반은 황의조가 추가 시간에 또 한 골을 추가해 3-0까지 달아났다.

한국은 후반 초반 4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이번에도 페널티킥이었다. 김진야가 얻은 페널티킥을 황의조가 득점으로 연결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당초 반칙이 선언되지 않았지만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페널티킥이 주어졌고 후반 7분 황의조는 이를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후반 19분에는 김진야도 득점에 가담했다.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온두라스의 골문을 열었다. 이어 후반 교체로 투입됐던 이강인은 후반 37분 그림같은 왼발 중거리 슛을 성공시키며 6-0까지 점수차를 벌렸고 그대로 더 이상의 추가골 없이 경기를 마쳤다. 

한국의 8강전 상대는 오후 8시30분부터 열리는 A조 경기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일본, 멕시코, 프랑스 중 한 팀이 될 전망이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