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8강 진출 김학범 감독 "황의조? 터질 것 알았기에 걱정 안했다"

조별리그 최종전서 온두라스 6-0 대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학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28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축구 경기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학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28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축구 경기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요코하마=뉴스1) 이재상 기자 = 김학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대승으로 8강 진출을 이끈 뒤 팀이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고 자신감을 전했다. 1·2차전에서 침묵하다 이날 해트트릭을 작성한 황의조(보르도) 에 대해서는 "걱정하지 않았다"며 굳건한 믿음을 보였다.

김학범호는 이끄는 한국은 28일 오후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펼쳐진 2020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이겼다.

김학범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의 몸상태가 잘 올라왔다. 8강에서 누구를 만나더라도 우리 플레이에 집중할 생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은 대회 초반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는 지적에 "당연히 그럴 수밖에 없다. 포커스를 첫 경기에 맞춘 게 아니다. 첫 경기는 어려울 것이라 생각했다. 우리는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에 대해서는 "득점력을 갖추고 있는 선수다. 컨디션은 점점 올라오고 있다. 터질 것이라 생각해서 처음부터 크게 염려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더해 원두재(울산)를 페널티킥 키커로 선정한 점에 대해선 "두재가 원래 잘 찬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