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이동준 "(황)의조 형과 호흡 좋아져…우리가 잘 받쳐주면 돼"

축구대표팀, 온두라스 대파하고 조 1위 8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이동준이 28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축구 경기에서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이동준이 28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축구 경기에서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요코하마=뉴스1) 이재상 기자 = 이동준(24·울산현대)이 점점 좋아지고 있는 '와일드카드' 황의조(29·보르도)와의 호흡에 만족감을 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서 온두라스를 6-0으로 대파했다. 2승1패(승점 6)를 기록한 한국은 B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황의조는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대승을 견인했다. 2선에 배치된 이동준도 황의조와 유기적인 플레이를 펼치면서 적극적인 돌파로 상대 수비를 무너뜨렸다.

전반 10분 페널티킥을 유도하며 선제골의 발판을 마련했고, 전반 39분에는 카를로스 멜렌데스의 다이렉트 퇴장을 이끌어냈다. 수적 우세를 잡은 한국은 이후 4골을 추가하며 6골 차 대승을 거뒀다.

경기 후 이동준은 "감독님께서 (경기 전에) 힘을 잘 배분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상대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힘을 쓰라고 말씀하셔서 이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의조 형과 호흡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 형은 진짜 좋은 공격수인데 (동생들인) 우리가 잘 받쳐주면 더 좋은 경기력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패배, 불안하게 출발했던 한국은 루마니아를 4-0, 온두라스를 6-0으로 완파했다.

이동준은 "모든 대회의 첫 경기가 가장 힘들다. 이번 대회도 (뉴질랜드전에서) 몸이 무거웠는데 (결과가) 너무 아쉬웠다"며 "(오늘 경기에서) 비기거나 패하면 (8강 진출이) 어렵기 때문에 16강전이라고 생각하며 간절하게 임했다. 그래서 경기가 잘 풀린 것 같다"고 기뻐했다.

B조 1위를 차지한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8시 같은 장소에서 A조 2위와 8강전을 치른다. 이동준은 "8강에 오른 팀이라면 다 전력이 좋다. 그러나 우리만 잘하면 어떤 팀을 만나도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골을 넣지 못한 이동준은 "물론 공격수라면 득점 욕심이 있어야 한다. 무득점은 아쉽지만, 팀에 도움이 된 것만으로 만족한다. 8강전에서도 팀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