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오상욱 "끝까지 여유 부리지 않았다…다음 목표도 金"

사브르 대표팀, 단체전 2연패 금자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펜싱 오상욱,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해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펜싱 오상욱,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해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지바=뉴스1) 나연준 기자 = 올림픽 단체전 2연패에 성공한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막내 오상욱(25·성남시청)이 경기 막판까지 여유를 부리지 않아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고 밝혔다.

오상욱과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세계랭킹 3위 이탈리아에 45-26으로 승리,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 펜싱 첫 금메달이자 한국 선수단 4번째 금메달.

세계 최강의 한국 사브르 대표팀은 지난 2012 런던 대회에 이어 2연패에 성공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당시에는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이번이 첫번째 올림픽 출전이었던 오상욱은 경기 후 "경기 막판 20점 이상 앞서고 있었지만 끝까지 여유를 부리지 않았다. 반드시 잡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오상욱은 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 1인자다. 당연히 지난 24일 열린 사브르 개인전 목표도 금메달이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의 기대와 달리 오상욱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발목 부상 속 투혼을 펼쳤지만 8강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에게 패해 조기 탈락하는 아픔을 맛봤다.

오상욱은 이에 대해 "개인전 결과는 아쉽게 됐지만 빨리 단체전을 준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단체전에 좀 더 포커스를 잡아서 좋은 성적이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준결승에서 독일을 만났는데 이전에 패한 기억이 떠올라 경기 도중에도 살짝 뭉클했다. 여기서 포기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이번에는 이길 수 있다는 생각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것이 좋은 결과를 거뒀다"고 웃었다.

지난 3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국제펜싱연맹(FIE) 사브르 월드컵에 출전한 오상욱은 귀국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컨디션 관리에 애를 먹기도 했다.

오상욱은 "내가 코로나19에 감염됐는데 (이렇게) 이겨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서 기쁘다. 요즘 시대에 맞게 보여준것 같아서 좋다"며 "격리 후 다시 운동하려니 다리가 잘 안따라오더라. 경기 중 잠깐 다리를 잡은 것도 그런 영향이 있었다. 자가격리로 인해 훈련을 더 못하고 근육이 좀 더 빠지면서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오상욱의 다음 목표는 2024 파리 올림픽 금메달이다. 오상욱은 "펜싱 사브르의 또 다른 출발을 알리는 날이다. 나도 다시 대표팀에 뽑힐 수 있도록 노력해서 다음 대회에서 금메달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