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韓 펜싱 최다 메달리스트 된 김정환 "인복 많았기 때문"

은퇴 번복 후 2020 도쿄 올림픽 단체 金·개인 銅 쾌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펜싱 김정환이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와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펜싱 김정환이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와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지바=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을 이끌어온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이 현역 마지막 올림픽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김정환을 비롯한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B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45-26으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세계 최강' 한국 사브르 대표팀은 지난 2012 런던 올림픽에 이어 단체전 2연패에 성공하는 금자탑을 세웠다.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했지만 이번이 마지막 올림픽이 될 김정환에게는 감동적인 마무리다. 그는 단체전 금메달을 비롯해 개인전에서도 동메달을 따내는 값진 성과를 올렸다.

김정환은 한국 펜싱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2012 런던 대회 단체전 금메달,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개인전 동메달을 비롯해 올림픽 메달만 4개다. 한국 펜싱에서 김정환보다 더 많은 올림픽 메달을 가진 선수는 없다

올림픽 외에도 세계선수권, 아시안게임 등 각종 국제무대에서 수많은 우승을 챙겼다.

30대 중반을 넘어선 나이에 김정환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이후 현역 은퇴를 선언하기도 했다. 하지만 기량에 대한 자신감으로 이를 번복하고 다시 칼을 잡았다.

그리고 이번 올림픽에서 다시 한번 빛났다.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모두 메달을 따내며 한국 펜싱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3회 연속 메달이라는 업적을 달성했다.

김정환은 "3번째 메달을 바라고 왔는데 4개가 됐다"며 "내가 많은 메달을 딸 수 있던 것은 인복이 많았기 때문이다. 혼자 이룬 것이 아니라 훌륭한 지도자, 저보다 뛰어난 동료들 덕분이다. 배우다 보니 나름대로 욕심도 생겼고, 리우 올림픽에서는 개인전 메달도 딸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도쿄 올림픽에서는 단체전에 포커스를 맞추고 개인전은 기대하지 않았다. 단지 나중에 나이 먹어서도 후회하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올림픽이라는 무대에 대해서는 "3번을 나왔지만 나올 때마다 설레고, 두렵고, 감동이 있고, 눈물 없이는 할 수 없는 경기인 것 같다"고 밝혔다.

올림픽은 마지막이지만 그렇다고 은퇴를 결심한 것도 아니다. 칼을 내려 놓지도 않는다. 김정환은 내년에 열리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다시 나설 수 있다.

지난해 9월 결혼한 아내에게도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그는 "결혼하면 여행도 많이 가고 싶었고, 집에서 행복한 시간을 가지고 싶었을 아내에게 미안하다"며 "아내가 나를 믿어줘서 나도 훈련을 참고 할 수 있었다. 이제 한국에 가서 그동안 못 해준 것을 2배, 3배로 해주고 싶다"고 웃으며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