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구본길 "후배들에게 금메달 맛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

사브르 대표팀, 단체전 2연패 금자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펜싱 오상욱,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해 기뻐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펜싱 오상욱,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해 기뻐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지바=뉴스1) 나연준 기자 = 올림픽 단체전 2연패에 성공한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배들에게 금메달을 선물하고 싶다는 각오로 결승에 임했다고 밝혔다.

구본길과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7·화성시청), 오상욱(25·성남시청)으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세계랭킹 3위 이탈리아에 45-26으로 승리,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 펜싱 첫 금메달이자 한국 선수단 4번째 금메달.

세계 최강의 한국 사브르 대표팀은 지난 2012 런던 대회에 이어 2연패에 성공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당시에는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런던 대회에 이어 다시 올림픽에 나선 구본길은 경기 후 "나와 (김)정환이 형은 런던에서 이미 금메달을 땄지만, 두 후배에게 금메달의 맛을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 내 욕심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라 많이 불안했지만 간절함으로 버텼고 다행히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구본길은 "사실 내가 내 몸을 못 믿었는데 뒤에서 선후배가 나를 믿어줬다. '형 몸 너무 좋으니까 자신있게 하면 된다'고 말해줬다"며 "뒤에서 자신감을 불어 넣어주니 힘이 났다. 사실 나는 지금도 내가 뭘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웃었다.

구본길은 '김정환, 구본길, 오은석, 원우영'으로 꾸려진 2012 런던 대회 대표팀과 지금 대표팀을 비교해달라는 질문에 "지금 후배들에게는 미안하지만 경험과 노련미 봤을 때 런던 멤버가 더 강했다"라고 솔직히 답했다.

당시 대표팀은 루마니아를 상대로 시종일관 우세한 경기를 펼친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올림픽 무대에서 한국 펜싱의 사상 첫 단체전 금메달이었다.

구본길은 "런던 멤버가 전술적으로 더 강했다. 그러나 이후 오상욱과 김준호가 발전하면서 올라왔다. 런던 멤버가 잘했던 건 사실이지만 지금도 그에 못지 않게 강하다"라고 덧붙였다.

런던 대회에 나섰던 멤버 중 원우영은 SBS 해설위원으로 경기를 함께 했는데 준결승에서 독일을 꺾고 결승에 오르는 순간 많은 눈물을 흘려 화제가 됐다.

구본길은 "기사를 통해 (원)우영이 형이 운 것을 봤다. 형의 마음도 이해가 가고 그 마음이 잘 전달됐다. 런던 대회 때 함께했던 형들이 없었으면 오늘의 메달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