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장터' 감자→초당옥수수 대변신…'침샘 자극'한 라이브 커머스(종합)

'랜선장터' 2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랜선장터' 캡처 © 뉴스1
KBS 2TV '랜선장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랜선장터' 감자, 초당옥수수의 대변신이 침샘을 자극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랜선장터'에서는 감자, 옥수수가 특산물로 소개됐다. 장윤정, 안정환 등 출연진들은 라이브 커머스(실시간 동영상 방송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방식)를 통해 농가에 힘을 줬다.

이날 장윤정은 정주리, 박애리를 만나 시장으로 향했다. 그 곳에서 감자떡인 감자뭉생이를 맛봤다. 장윤정은 "진짜 달콤하고 쫀득하다"라며 감탄했다. 뜨거운데 너무 맛있다며 감탄이 이어졌다. 감자옹심이도 먹으러 갔다. 이들은 "국물 전체에서 감자향이 난다. 옹심이 진짜 쫀득하다. 사르르 녹는데 쫀득한 게 맛있다"라고 입을 모았다. 모두가 감자옹심이 매력에 퐁당 빠졌다.

이 가운데 정주리는 "우리 어머니가 경남 거창에서 감자 캐고 계시는데 제가 강원도 고성 와서 감자를 캐도 될지"라며 걱정했다. 이어 "사실 안 캐봤다. 감자 캐는 첫 경험을 여기서 하니까"라며 미안해 해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감자 농가를 찾아 본격적으로 밭매기를 시작했다. 장윤정은 힘들이지 않고 잘 캤다. 박애리는 "진짜 잘한다"라며 놀라워했다. 농민은 "코로나 때문에 감자 소비가 아무래도 줄었다. 감자는 원래 싸다는 인식이 있어서 제값을 잘 못 받는다"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우리가 오늘 최선을 다해서 잘 팔아드리겠다"라고 다짐했다.

안정환, 김동현, 정호영은 해남 땅끝에 모였다. 초당옥수수를 맛본 세 사람은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익혀서 먹으면 당도가 2배가 된다"라는 말에 놀라워했다. 정호영, 김동현은 폭풍 흡입했다. 정호영은 "재료가 좋으니까 많이 팔 자신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양조장 명가의 전통주 장인을 만났다. 막걸리 장인은 초당옥수수의 당도를 이용해서 전통 막걸리를 만들었다. 모두가 "옥수수 크림 수프 같다. 부드러운 맛이다"라며 감탄했다.

양 팀은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특산물을 판매했다. 모두 1만 원대로 좋은 가격에 실한 특산물을 구매할 수 있었다.

장윤정, 정주리, 박애리는 감자짜글이를 요리하며 특산물 판매에 열을 올렸다. 안정환과 정호영, 김동현은 옥수수를 생으로 먹으며 시선을 모았다. 안정환은 "완전 짱인데?"라며 자신이 밀고 있는 '아재 유행어'를 선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정호영은 직업을 살려 초당옥수수 튀김, 초당옥수수 파스타를 요리했다. 안정환과 김동현은 그의 요리에 "너무 맛있다. 옥수수 향이 살아 있으니까 진짜 맛있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날 대결에서는 410 대 143으로 초당옥수수 팀이 승리했다. '랜선장터'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 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게 농어민과 힘을 합쳐 특산물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