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이찬혁, '지디병' 해명?…"차근차근 만든 나만의 바이브" 눈길

'라디오스타' 2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악뮤 이찬혁이 '지디병'을 해명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이찬혁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패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찬혁은 "주로 오래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을 선호한다"라며 "패션 철학이 아직은 자리잡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좀 더 지켜봐 주셔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내가 내 캐릭터를 만드는 데 집중한다. 롤모델 같은 것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빅뱅의 지드래곤(GD)이 언급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찬혁은 MC들로부터 "지디의 길을 가고 있다던데"라는 질문을 받아 궁금증을 유발했다. 앞서 이찬혁은 한 방송에서 보여준 퍼포먼스 등이 지드래곤과 비슷하다며 화제를 모았었다.

이찬혁은 "퇴폐미가 필요한 무대를 했었다. '200%'를 '해프닝' 바이브로 편곡해서 무대를 꾸민 것"이라고 밝혔다. "이게 자유다, 이게 지금의 나다 느꼈다"라고도 고백했다. 이에 MC 안영미는 "팬들 반응이 뜨겁다. 'CD를 삼킨 수현과 GD를 삼킨 찬혁'이라는 댓글도 있다"라며 웃었다.

이런 반응에 대해 이찬혁은 "제가 이렇게 평생 살아갈 거면 언젠가 한번은 빵 터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차근차근 저만의 바이브를 만들어갔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그러면서 "같은 회사인데 10년 동안 3번 정도 마주쳤다"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