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과거 명품 패션, 내가 봐도 과해…자격지심 있었다" 고백(종합)

'라디오스타' 2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라디오스타' 조세호가 패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조세호가 출연한 가운데 과거 명품 패션에 대한 얘기를 꺼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조세호는 "'라스'에 오랜만에 왔다. 패션 특집이라고 해서 제 시그니처룩으로 카디건을 입고 왔다"라고 밝혔다. 조세호는 자신이 론칭한 브랜드의 카디건을 입고 왔다고 전했다. "직접 만든 카디건을 입었다. 제가 최근 청바지 브랜드를 론칭했는데 다행히 반응이 좋아서 이제는 하나의 브랜드가 됐다. 다음 시즌도 준비 중"이라고 알렸다.

특히 조세호는 과거 명품 스타일링에 대해 "허세에 자격지심이 있었다"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그는 "일이 없던 시기였는데 일이 없어도 잘 나간다고 남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서 일부러 비싼 명품을 입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내 등장한 과거 사진에 조세호는 "제가 봐도 과했네요"라며 탄식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조세호는 당시 화제성은 있었다고 했다. "'라스' 출연 다음날 보면 연관 검색어에 조세호 니트 이런 게 올라왔었다"라더니 "브랜드 쪽에서도 연락이 와서 입지 말아 달라고 하더라"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남다른 패션 사랑을 드러냈다. 그는 "친구가 아침마다 패션 뉴스를 보내준다. 어떤 브랜드가 괜찮고 어떤 신발이 나왔는지 이런 동향을 본다"라며 "저는 옷을 너무 좋아해서 집에 가면 내일 입을 옷을 정해 놓는다. 너무 설렌다"라고 고백했다.

패션 철학도 공개했다. "옷을 입을 때 2~3가지 색만 입으려 한다. 문양은 최대한 피한다. 질릴 수도 있다"라면서 "언제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르니까 일이 없어도 항상 옷은 차려입고 다녔다. 좋은 인상을 주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조세호 외에도 악뮤 이찬혁, 이혜정, 김성일이 출연한 가운데 '세상에 나쁜 옷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