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홈런 4개' 김광현, 클리블랜드전 2⅔이닝 4실점…시즌 6패, ERA 3.31

올 시즌 최소 이닝·최다 실점 부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홈런 4개를 허용하며 올 시즌 최악의 투구를 펼쳤다. © AFP=뉴스1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홈런 4개를 허용하며 올 시즌 최악의 투구를 펼쳤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홈런을 4개나 허용하며 시즌 6번째 패배를 당했다.

김광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 2⅔이닝 5피안타(4피홈런) 2사사구 5실점으로 부진했다.

세인트루이스는 클리블랜드에 2-7로 무릎을 꿇어 김광현은 시즌 6번째 패배(6승)를 떠안았다. 올 시즌 최소 이닝, 최다 실점으로 부진한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2.88에서 3.31로 높아졌다.

앞선 7월 4경기에서 4승 무패 평균자책점 0.72를 기록, 이달의 투수를 노렸던 김광현은 7월 마지막 경기에서 무너져 사실상 '이달의 투수' 수상이 어려워졌다.

시작은 좋았다. 동료들이 1회초 득점에 성공, 김광현은 리드를 안고 1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어깨가 가벼운 김광현은 클리블랜드 타자들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우며 앞선 경기들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2회말 선두 타자로 나선 프랜밀 레예스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맞아 이날 첫 실점을 했다. 김광현은 지난 6월 21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이후 7경기 만에 홈런을 허용했다. 김광현의 시즌 7번째 피홈런.

다행히 김광현은 후속 타자들을 잘 막아내면서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세인트루이스는 3회초 딜런 칼슨이 홈런을 날려 다시 2-1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3회말 김광현이 무너졌다. 선두 타자 오스틴 헤지스를 내야 땅볼로 잡아낸 김광현은 어니 클레멘트를 몸 맞는 공으로 내보낸 뒤 상대한 세자르 에르난데스에게 투런 홈런을 맞았다.

다음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를 내야 땅볼로 처리했지만 이후 호세 라미레즈, 레예스에게 연속 홈런을 허용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김광현이 1경기에서 홈런 4개를 내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연속 피홈런 후 해롤드 라미레즈에게 안타를 맞자 결국 김광현은 저스틴 밀러로 교체됐다. 김광현이 올 시즌 3회도 버티지 못하고 조기 강판된 것은 처음이다.

한편 세인트루이스는 4회 2점을 더 내주면서 3연승 달성에 실패, 51승 51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에 머물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