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8월 기업경기전망 5개월 만에 기준선 하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월 기업체감경기 전망이 기준선을 하회했다. / 사진=뉴시스
8월 기업체감경기 전망이 기준선을 하회했다. /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기업들의 8월 경기 전망이 5개월 만에 기준선을 하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8월 종합경기 BSI 전망치는 전월대비 7.1포인트 감소한 95.2를 기록했다.

올해 3월 이후 긍정적인 경기전망을 유지하던 BSI 전망치는 5개월 만에 기준선(100)을 하회하면서 기업경기 회복세에 제동이 걸렸다는 분석이다.

7월 종합경기 실적치 또한 전월 대비 7.1포인트 감소한 99.1을 기록, 4개월만에 기준선 아래로 하락했다.

부문별 8월 전망치는 ▲내수 93.7 ▲수출 95.4 ▲투자 100.6 ▲고용 104.6 ▲자금사정 99.7 ▲채산성 93.4 ▲재고 98.3 등이었다.

이 중 내수, 수출, 자금사정, 채산성 4개 부문에서 기준선을 하회하여 부정 전망이 우세했다. 투자·고용·재고부문은 호조 전망을 보였으나 투자와 고용은 7월 전망(102.3, 105.7)에 비해 소폭 둔화된 수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94.0)과 비제조업(96.7) 모두 8월 전망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델타변이 발 4차 대유행이 국내 산업 전반에 걸쳐 기업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비제조업은 계절수요 증가로 인한 전기·가스·수도 업종의 호조세에도 불구하고, 도·소매, 여가·숙박 및 외식, 항공운송 등 대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전망치가 대폭 하락하면서 1개월 만에 기준선 아래로 떨어졌다.

국제 원자재 가격 및 해상 운임비의 상승세가 7월에도 지속되면서 경기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경연은 8월 수출 전망 악화 요인으로 비용 상승에 따른 수출가격 경쟁력 하락을 꼽았다. 최근 미국, EU 등 주요 소비시장의 코로나 재확산이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경우, 우리 기업의 수출에도 큰 타격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인플레이션 요인을 흡수할 수 있도록 산업 전반의 생산성을 향상시켜야 한다”며 “백신접종률 제고를 통한 내수 진작은 물론 기업의 투자 및 고용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 대응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