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오늘 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 현정부 들어 처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민생 지원 방안을 점검한다. 사진은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다./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민생 지원 방안을 점검한다. 사진은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다./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통한 민생 지원 방안을 검토한다.

2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여민관에서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해당 회의가 소집된 것은 이번 정부 들어 처음으로 35조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규모 추경안의 신속한 집행과 경제 회복에 대한 정부의 강한 의지를 보이기 위한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등 주요 부처 장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민생경제 안정 대책, 소상공인 피해지원 대책, 고용안전 지원 방안 등을 보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2차 추경안 집행에 속도를 내줄 것을 강조하며 경제회복에 대해서도 언급할 가능성이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추경은 백신과 방역에 필요한 예산과 함께 소상공인의 경제적 피해를 지원하는 데 중점을 뒀고 고용회복과 민생안정을 위한 지원 의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제는 추경을 집행하는 정부의 시간”이라며 “당장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최우선에 두고 최대한 준비 절차를 단축해 빠르게 지원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