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에 돼지머리 묻어라, 안 그러면 회사 망한다" 영탁 측, 예천양조에 갑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탁 어머니가 예천양조 측에 갑질을 일삼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영탁 어머니가 예천양조 측에 갑질을 일삼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영탁과 예천양조가 모델 재계약 불발 배경을 두고 갈등을 이어가는 가운데 영탁의 어머니가 갑질을 일삼았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에는 '막걸리 회사에 굿판? 영탁 엄마는 왜.. 충격 단독'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에서 채널 운영자 이진호는 영탁과 영탁막걸리 사이에 벌어진 전속 모델 재계약 갈등를 다뤘다.

이진호는 "이번 갈등은 공식적으로 상표권과 관련된 문제로 외부에 비치고 있지만 그 안을 살펴보면 갑질 문제가 핵심"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당사자는 영탁의 어머니와 예천양조다. 영탁 본인은 전면에 나서지 않고 있다"며 "위임장을 받아 대리인으로 나섰기 때문에 영탁 본인도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갑질'이라는 표현에 대해 이진호는 "영탁의 어머니가 예천양조에 제시한 금액이 문제다. 영탁 어머니는 기업 성장 기여금 10억원, 상표권 사용료 10억원, 현금 20억원, 예천양조 막걸리 전 제품에 대한 15% 로열티와 회사 지분 10%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계산해보니 1년에 50억원, 3년에 150억원"이라고 말했다.
유튜버 이진호는 영탁의 어머니가 예천양조를 상대로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이진호는 영탁의 어머니가 예천양조를 상대로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이진호에 따르면 예천양조 관계자 A씨는 "막걸리 라벨을 보면 조그만 기와 암자 그림이 들어있다. 이름이 '주천'이다. 하루는 영탁 어머니가 전화해 '주천에 신이 나타나서 노했다. 왜 내 허락도 없이 술에 암자를 넣었냐. 빨리 가서 제를 지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제를 2~3번 지냈다"고 말했다.

A씨는 "어느날 영탁 어머니가 몰래 공장에 다녀간 뒤 전화로 '기둥 네 모퉁이에 돼지머리를 신문지에 싸서 자시(오후 11시~새벽 1시)에 꼭 묻어라. 안 그러면 기업이 망한다'고 했다"며 "불안한 마음에 시키는 그대로 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예천양조 측은 영탁 어머니에게 '돼지머리를 묻었다'라고 말하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까지 공개했다.

이진호는 "영탁 어머니가 이 같은 행위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연락했지만 받지 않는 상황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막강한 팬덤을 가진 연예인과 그 가족이 회사의 생존권을 놓고 상식 밖의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있다. 이에 대해 영탁 본인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주장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한편 예천양조 측은 영탁 측이 최근 모델료 별도, 상표관련 현금과 회사 지분 등 총 150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요구해 재계약이 결렬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영탁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서지은
서지은 jeseo9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3126.27하락 3.8210:25 09/17
  • 코스닥 : 1036.70하락 2.7310:25 09/17
  • 원달러 : 1179.70상승 7.910:25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25 09/17
  • 금 : 73.09상승 0.8310:25 09/17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