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벌게 해줄게” 미성년자 꼬드겨 성매매 알선한 일당, 징역 최고 16년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셩년 여성들을 협박해 성매매를 알선한 일당이 징역 16년형을 선고 받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셩년 여성들을 협박해 성매매를 알선한 일당이 징역 16년형을 선고 받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성년 여성들을 위협해 합숙시키면서 성매매를 하도록 하고 보호비 명목으로 성매매 대금의 일부를 갈취한 일당에게 최고 16년의 징역형이 선고됐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일당에 대한 상고를 29일 모두 기각했다.

이에 따라 피고인 A씨는 원심의 징역 7년을, 피고인 B씨는 징역 12년을, 피고인 C씨는 징역 16년을, 피고인 D씨는 징역 4년을 각각 선고 받았다. 이들에 대한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기관과 장애인복지시설 10년 취업 제한 명령도 유지됐다.

A씨 등은 지난해 1~3월까지 총 7명의 미성년 청소년과 지적장애 여성을 성매매 합숙소에서 관리해 성매매 영업을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성매매 대금 중 일부를 보호비 명목으로 챙긴 혐의도 있다.

이들은 역할을 분담해 미성년 여성과 성매매를 할 것 처럼 유인한 뒤 현장에서는 경찰에 제보할 것처럼 위협하고 "함께 성매매를 하면 안전하게 돈을 벌 수 있다"고 말하며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일당은 일부 미성년 여성들이 성매매 합숙소에서 탈출하자 추적해 감금하고 금품을 갈취한 혐의도 받았다. 이들은 피해자가 성매매를 거부한다는 이유로 상해를 가하고 얼굴을 촬영해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했다.

1심은 "성범죄나 성매매 알선 또는 강요는 인간을 사물화하고 수단화하는 중범죄"라고 꼬집었다. 이어 "취약한 여성들을 상대로 한 조직적 폭력은 비열하기 짝이 없다"며 재판에 넘겨진 일당 11명에게 각 징역 3년에서 최고 징역 18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상대적으로 혐의가 가벼운 1명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2심은 일부 피고인들에 대한 원심 판결을 파기하고 피고인들에게 징역 6년에서 16년까지의 중형을 선고했다. 대법원은 "피고인들의 나이, 성향, 환경, 피해자들과의 관계 등 양형 조건이 되는 여러 사정을 살펴보면 원심의 양형이 심히 부당하다고 볼 수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