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통역' 샤론 최 "디카프리오도 나 기다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통역사 샤론 최가 기생충의 인기에 대해 말했다. /사진=tvN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통역사 샤론 최가 기생충의 인기에 대해 말했다. /사진=tvN 캡처
샤론 최(한국명 최성재)가 기생충의 인기를 언급했다.

지난 28일 tvN ‘유퀴즈’는 ‘메신저’ 특집으로 우리의 삶 속 다양한 자극을 전달하는 자기님들과 인생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회차엔 ‘기생충 통역사’로 알려진 샤론 최가 출연했다.

샤론 최는 “제 일은 완벽하게 차려진 음식을 나르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엎으면 민폐다. 그게 가장 신경이 쓰였다”고 기생충 관련 업무를 맡았을 때를 회상했다. 그는 “유튜브에 나와있는 봉준호 감독님의 인터뷰는 다 봤다. 문장별로 끊어서 번역을 해보다가 안 끊고 해봤다. 준비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샤론 최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의 인기를 체감한 일화도 전했다. 그는 “어디를 가든 (기생충에 관해) 말했다”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무리 끝에 서서 발을 동동거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영어 공부를 어떻게 했냐는 질문에 샤론 최는 “많이 듣고 말해보는 거다. 회화같은 경우 내가 틀린 걸 알아도 그냥 무작정 뱉어봐야 한다”며 본인의 공부 비법을 소개했다.

샤론 최는 “덕질(특정 주제에 몰두하는 것)이 가장 좋은 공부 방법이다. 좋아하는 걸 더 알아보는 느낌이 드니 추가적으로 공부가 된다. 일상적인 습관으로 만들어야 한다. 공부라고 생각하지 말고 좋아하는 주제에 대한 라디오나 팟캐스트를 틀어 놓는다거나 하면 좋다”고 공부 습관에 대해 전했다.

샤론 최는 봉 감독에게 본인이 직접 쓴 시나리오를 보여드렸다고 밝히며 “완성했다는 소식을 들으시고 보내달라 해서 보내드렸다. 일단 3분의1은 삭제해야 한다고 하셨다. 그래도 ‘잔상이 오래 남는다’고 했다”며 봉 감독의 감상평을 전했다.
 

서지은
서지은 jeseo9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