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일렉트릭, 현대차와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개발 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왼쪽)와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이 ‘친환경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및 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현대일렉트릭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왼쪽)와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이 ‘친환경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및 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현대일렉트릭
현대중공업그룹의 전력기기 및 에너지솔루션 계열사인 현대일렉트릭이 수소 연료전지를 활용해 친환경 발전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

현대일렉트릭과 현대자동차는 29일 친환경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및 사업개발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현대일렉트릭 조석 대표이사와 현대자동차 김세훈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으로 이뤄졌다. 

이번 협약은 현대자동차의 차량용 연료전지를 기반으로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를 개발하고 이를 이동형 발전기나 항만용 육상전원공급장치에 활용해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현대일렉트릭은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와 이를 활용한 신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현대자동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공급과 기술 지원을 담당할 계획이다.

현대일렉트릭은 연료전지 발전이 차세대 전력망으로 주목받고 있는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의 핵심구성요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지속적인 사업모델 개발을 추진해 친환경 발전 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워가겠다는 계획이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세계 수소 시장은 2050년까지 12조달러(약 1경3806조원)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정부도 ‘탄소중립 2050’을 달성하기 위해 수소법을 제정하는 등 정책 도입을 추진하고 있어 국내외 수소 에너지 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은 글로벌 모빌리티 수소 연료전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현대자동차와 협력해 친환경 수소 발전 시장을 개척하는 첫 걸음”이라며 “현대일렉트릭은 축적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신사업 모델을 개발해 전력시장에 녹색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은 “전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탄소 저감에 기여하기 위해 양사가 친환경 발전분야 내 협업을 공고히 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 연료전지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에 진출해 수소 경제를 조기에 구현할 수 있도록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