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모저모] 폭염에 실신 속출한 테니스… 변경한 시간이 오전 11시→ 오후 3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쿄올림픽 테니스 경기시간이 폭염으로 인해 29일부터 오전 11시에서 오후 3시로 변경됐지만 이역시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은 지난 28일 남자 테니스 단식 3회전 경기 도중 휴식을 취하고 있는 다닐 메드베데프 모습. /사진=로이터
도쿄올림픽 테니스 경기시간이 폭염으로 인해 29일부터 오전 11시에서 오후 3시로 변경됐지만 이역시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은 지난 28일 남자 테니스 단식 3회전 경기 도중 휴식을 취하고 있는 다닐 메드베데프 모습. /사진=로이터
일본의 살인적인 무더위로 인해 2020도쿄올림픽 테니스 경기시간이 변경됐다. 세계 랭킹 2위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올림픽위원회)는 “(무더위에 경기를 진행하다가) 내가 죽으면 책임질 것이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국제테니스연맹(ITF)은 선수의 건강을 위해 29일부터 테니스 경기시간을 오전 11시에서 오후 3시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연맹은 고온 다습한 일본 기후를 고려해 선수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전날 남자 단식 3회전 경기 가운데 메드베데프는 더위로 인해 호흡 곤란을 겪었다. 메데베데프는 2시간30분에 걸친 풀세트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지만 경기 도중 심판이 괜찮은지 물어볼 정도로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메데베데프는 심판에게 “경기는 끝까지 할 수 있지만 죽을지도 모른다”며 “내가 죽으면 ITF가 책임질 것인가”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지난 28일 단식 준준결승에는 스페인 대표팀 파울로 바도사가 열사병 증상을 겪고 기권하기도 했다. 바도사는 무더위에 지쳐 휠체어를 타고 코트를 떠났다. 앞서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역시 도쿄의 폭염을 고려해 경기 시간을 저녁으로 늦춰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다만 변경된 시간 역시 무더운 오후 3시라는 점을 고려할 때 선수 보호가 적절히 되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 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선 테니스 경기가 오후에 치러지는 배경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천문학적인 중계료를 지불한 미국 방송사의 입김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해당 시간은 미국에서 시청자가 많은 ‘황금시간대’이기 때문이다.

미국 한 방송사는 지난 2014년부터 2020년까지 미국 내 올림픽 중계권을 갖는 조건으로 IOC에 43억8000만달러(약 5조원)를 지불했다. 오는 2032년까지 중계권을 연장하는 조건으로 77억5000만달러(약 9조원)을 추가 지불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