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모저모] 넘어진 김정환, 따라하며 조롱한 독일 선수?… 해명 들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독일 선수 막스 하루퉁이 한국 선수를 조롱했다는 비판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은 막스 하르퉁(왼쪽)과 김정환의 준결승 경기 모습. /사진=로이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독일 선수 막스 하루퉁이 한국 선수를 조롱했다는 비판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은 막스 하르퉁(왼쪽)과 김정환의 준결승 경기 모습. /사진=로이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한국 선수를 조롱하는 듯한 행동을 보였던 독일 선수가 그런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오상욱(25·성남시청)·구본길(32)·김정환(38·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교체선수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지난 28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단체전 준결승에서 45-42로 독일에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펜싱 남자 사브르 준결승 3라운드가 진행되던 중 독일 선수 막스 하루퉁은 넘어진 김정환의 동작을 따라했다. 당시 경기를 중계하던 정우영 SBS 캐스터는 "지금은 상대를 조롱하는 동작인데요"라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막스 하루퉁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매너부터 배워라", "스포츠 정신 어디 갔냐"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조롱이 아니라 심판에게 항의한 제스처였던 것 아니냐", "인스타그램 테러하지 말자. 국격 떨어진다"는 의견도 있었다.

온라인에서 거세게 논란이 되자 막스 하르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김정환을 태그한 댓글을 남기며 해명에 나섰다.

막스 하르퉁은 "놀라운 경기로 올림픽 챔피언이 된 것을 축하한다"며 "조롱하려던 의도는 아니었다. 당시 심판에게 터치 후 김정환이 넘어지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하려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정환은 "다 이해한다, 신경쓰지마라. 오늘 경기는 멋진 경기였고 잊히지 않을 것"이라며 "당신은 언제나 최고의 펜싱 선수고 나의 베스트 팀 메이트"라고 응원했다.

한국은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이탈리아를 45-26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