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모저모] 황의조는 활 쏘고, 이강인은 배트 스윙… 아하! 그런 뜻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의조(왼쪽)와 이강인이 지난 28일 열린 B조 예선 3차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각자의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사진= 뉴스1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의조(왼쪽)와 이강인이 지난 28일 열린 B조 예선 3차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각자의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사진= 뉴스1
‘골잡이’ 황의조와 ‘막내형’ 이강인이 지난 28일 열린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온두라스전에서 특별한 세레머니를 선보여 화제다.

남자 축구대표팀은 이날 오후 5시30분 일본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온두라스와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6-0 대승을 거뒀다. 

황의조와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각자 골을 넣고 특별한 세레머니를 선보여 화제가 됐다. 황의조는 후반 7분 페널티킥으로 팀의 네번째 골을 넣었다. 그는 골망을 흔들고 바로 ‘양궁 세레머니’를 했다. 그는 “양궁 경기를 잘 보고 있다. 잘하는 것 같다”며 “양궁대표팀처럼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원팀이며 목표는 하나다. 양궁 선수들이 금메달 따는 모습에 선수들의 열정을 봤다”며 “우리도 그래야 할 것 같다”고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후반 37분에 팀의 마지막 골을 장식하면서 '야구 스윙 세러머니'를 했다. 이에 대해 이강인은 야구 대표팀 일원인 강백호와의 약속이었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은 “강백호 선수를 알게 됐는데 연락을 하면서 서로 골을 넣거나 홈런을 치면 세레머니를 하기로 했다”며 “둘 다 잘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