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 없이 의사 남편 병원서 '침술'한 간호조무사… 2심도 유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자격 의료 행위로 재판에 넘겨진 간호조무사가 징역형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29일 확정받았다. 사진은 대법원 전경./사진=뉴스1
무자격 의료 행위로 재판에 넘겨진 간호조무사가 징역형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29일 확정받았다. 사진은 대법원 전경./사진=뉴스1
자격이 없는데도 환자들에게 침을 놓고 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간호조무사가 징역형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천대엽 대법관)는 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부정의료업자) 혐의로 기소된 A씨 등 2명의 상고심에서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6년 의료인이 아님에도 돈을 받고 침술을 시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충북 청주시에서 의원을 운영했다. A씨는 B씨의 부인으로 해당 의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했다.

현행법상 간호조무사는 한의사의 지도와 감독을 받아 침을 뽑는 등의 보조 행위만 가능하고 침을 놓는 등 시술은 할 수 없다. 그럼에도 A씨는 지난 2016년 10월부터 11월까지 263회에 걸쳐 환자들에게 침을 놓고 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A씨의 무자격 의료 행위를 제대로 감독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침술을 몇번 한 것은 맞지만 자신이 직접 돈을 받지 않아 보건범죄단속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보건범죄단속법 5조는 영리를 목적으로 한 무자격 의료 행위를 처벌하도록 한다.

그러나 1심은 "A씨가 침을 놓은 대가를 받지 않았더라도 병원의 환자 증가라는 경제적 이익이 있다"며 "침을 놓는 행위는 직·간접적으로 B씨의 경제적 이익에 도움이 되는 행위이며 이들은 부부관계로 간접적으로나마 A씨의 수입증대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또 "B씨는 약 3년 전에 A씨의 침시술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부인인 A씨의 무면허 의료 행위를 제대로 감독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1심은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B씨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