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놓으려 하면 히틀러라고?" 마크롱, '접종 불만' 포스터에 법적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을 나치 독일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에 비유한 포스터에 법적 대응할 방침이다. /사진=라데페슈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을 나치 독일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에 비유한 포스터에 법적 대응할 방침이다. /사진=라데페슈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을 나치 독일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에 비유한 포스터에 법적 대응할 방침이다.

지난 28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최근 프랑스 남부 바르주 툴롱에 위치한 한 대형 광고판에 마크롱 대통령과 히틀러를 합성한 이미지가 걸렸다. 마크롱 대통령이 특유의 콧수염을 달고 나치 제복을 입고 있는 듯하다.

오른쪽에는 마크롱 대통령 소속 정당 앙마르슈의 약자 LREM이 나치 문양처럼 배치돼 있고 밑에는 '복종하라. 백신을 맞으라'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이 광고는 마크롱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을 비판하기 위해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국 내 델타 변이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입장 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정책을 실시했다. 일부 프랑스인들은 이 조치에 강하게 반발해 지난주 거리로 나와 대규모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가디언은 이를 비판한 '히틀러 포스터'가 논란이 되자 마크롱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들이 소송에 나섰다고 전했다.

광고판을 제작한 미셸 앙주 플로리는 지역 신문 인터뷰에서 "경찰에 소환됐다"고 밝혔다. 이어 "엘리제궁(대통령궁)이 불만이 있다는 걸 알고 크게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2015년 프랑스 풍자 전문지 샤를리 에브도의 무함마드 희화화 사건을 언급하며 "마크롱의 나라에서 예언자의 뒷모습을 보여주는 건 풍자고, 마크롱을 독재자라고 조롱하는 건 신성모독이냐"라며 분노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