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앞둔 김연경의 자신감… “등번호 바꾼 일본, 어차피 다 아는 애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3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을 3-2로 승리했다. /사진= 로이터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3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을 3-2로 승리했다. /사진= 로이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대표팀이 29일 열린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조예선 2연승을 달렸다. 8강행을 결정지을 대표팀의 다음 상대는 숙적 일본이다. 한·일전을 앞두고 대표팀 맏언니 김연경은 “반드시 이기겠다”며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

대표팀은 이날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배구 조별리그 A조 도미니카공화국과의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2(25-20, 17-25, 25-18, 15-25, 15-12)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2승1패(승점 5점)를 기록해 조별리그를 통과하기 유리한 위치를 점했다. 6팀이 겨루는 조별리그에서 상위 4개 팀만이 8강에 오를 수 있다.

주장 김연경은 이날 경기에서 20점을 기록해 최다 득점자로 우승의 주역이 됐다. 다음으로 박정아와 김희진이 각각 16점을 기록했다.

경기 뒤 김연경은 “8강에 가기 위해 도미니카전이 중요했는데 준비한 대로 경기가 잘 풀렸다”고 말했다. 이번이 세번째 올림픽이자 마지막이 될 김연경은 “모든 선수가 간절하다”며 “경기에서 화도 내고 칭찬도 했다. 많은 감정이 왔다 갔다 했는데 모든 선수가 그랬다. 매 점수마다 최선을 다했다”고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오는 31일 한국 대표팀의 다음 일정은 한·일전이다. 일본은 대회를 앞두고 등번호까지 바꾸는 등 다양한 전략을 활용했다.

김연경은 “등번호는 중요하지 않다. 어차피 다 아는 선수들”이라면서 “일본은 나를 집중 마크할 것이고 어떻게 뚫어야 할지 잘 분석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모든 선수가 자기 역할을 한다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연경은 일본전에서 핵심은 ‘블로킹’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블로킹과 블로킹 수비가 중요하다”며 “서브는 당연히 강하게 가져가야 하고 일본의 플레이가 빨라서 그들의 공격을 잘 막아야 한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 0%
  • 0%
  • 코스피 : 3106.47하락 27.1710:36 09/28
  • 코스닥 : 1018.49하락 16.3310:36 09/28
  • 원달러 : 1182.70상승 5.910:36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0:36 09/28
  • 금 : 76.17상승 1.410:36 09/28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