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AI 기반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 ‘U+스마트팩토리’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프레딕트 관계자들이 시험 설비에 꾸려진 로봇설비와 베어링 부품을 AI 예지 보전 솔루션을 통해 진단하는 모습. /사진제공=LGU+
원프레딕트 관계자들이 시험 설비에 꾸려진 로봇설비와 베어링 부품을 AI 예지 보전 솔루션을 통해 진단하는 모습. /사진제공=LGU+
LG유플러스는 원프레딕트와 함께 공장 설비의 고장·장애를 미리 진단하고 점검하는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원프레딕트는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부 윤병동 교수가 2016년 설립한 산업용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이다. LG유플러스가 이 회사와 함께 선보이는 신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AI를 통해 각종 설비를 예지 보전하는 서비스다. 설비에서 발생하는 진동·전류·속도 등 다양한 데이터를 AI 기술로 분석해 상태를 진단하고 고장 발생 시기와 잔여 수명을 예측하는 게 골자다.

펌프나 모터의 경우 우선 해당 설비에 알맞은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부착한다. 이 센서는 내부에 있는 회전 부품인 베어링의 진동 데이터를 수집·전송한다. 서버에서는 이 데이터를 그동안 채집한 진동 값 및 다른 베어링의 데이터와 비교·분석해 현재 상태와 고장 시점을 예측한다. 이를 통해 운영자는 베어링 내륜·외륜·볼 등을 상세하게 점검하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이 과정에서 원프레딕트는 산업 AI 기반 설비 예지 보전 알고리즘과 제품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무선 통신을 통한 데이터 전송 및 대고객 관제 플랫폼 서비스 역할을 맡는다. 특히 관제 단계에서 운영자는 스마트폰 또는 PC를 통해 손쉽게 설비 상태를 진단할 수 있어 모니터링 대상이 많은 대규모 공장 등에 효율적이다.

설비 상태·종류에 따라 다채로운 형태의 측정 방식을 도입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모터는 전류 값 측정, 변압기는 절연유의 유중가스 분석, 변속 회전설비는 진동과 속도 데이터를 읽어내는 식이다. 이를 축적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측정값이 많아질수록 예지 보전도 더욱 정교해지는 딥러닝 방식이다. 이로써 솔루션을 적용할 수 있는 산업군도 점점 넓어진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AI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을 시범 도입한 한 업체 관계자는 “회사 방침에 따라 컴프레셔 운영 2만시간마다 한 번씩 오버홀(overhaul)을 진행했는데, 이제 운영시간이 아닌 설비 상태를 보고 오버홀을 하고 있어 생산성이 크게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은 “이번 솔루션은 베어링을 비롯해 펌프, 로봇 팬, 압출기, 터빈, 풍력발전기, 변압기 등 여러 산업 영역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의 대상 범위를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