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2분기 매출 2897억원… '역대 최고 분기 매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웅제약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로 전환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로 전환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로 전환했다고 29일 밝혔다.

매출액은 2897억원으로 14.1% 늘었으며 순이익은 90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매출액은 전년 동기 56억원에서 올해 232억원으로 네 배 이상 늘며 성장을 견인했다. 미국 소송 리스크의 해소로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시장 점유율 확대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내년 상반기엔 유럽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최근 중국 임상 3상 탑라인 발표로 중국 진출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전문의약품 부문은 전년 동기 보다 8.7% 성장한 195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우루사(전문의약품)·루피어데포주·크레젯 등의 제품군과 포시가·릭시아나·세비카 등의 도입품목 판매량이 증가했다.

일반의약품 부문은 286억원으로, 평년 수준 매출을 이어나갔다. 고함량 비타민B 복합제 임팩타민과 간 기능 개선제 우루사(일반의약품)가 안정적인 판매량을 이어나갔다.

R&D 과제를 통한 기술료 수익도 영향을 미쳤다.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신약 '펙수프라잔'의 미국 기술 수출 계약을 포함해 111억원의 기술료 수익이 반영됐다. 펙수프라잔의 글로벌 기술수출 규모는 지금까지 누적 1조원을 돌파한 바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미국 ITC(국제무역위원회) 소송의 최종결정이 전면 무효화에 진입하면서 미국 시장의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됐다"며 "또 나보타는 미국·유럽 허가에 이어 중국 진출도 가시권에 접어들었고 다수 신약 후보를 보유하고 있어 R&D 성과 창출을 통한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