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 논란 중심에 선 김현아, 상가·오피스텔 "3평·9평" 강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아 SH공사 사장 후보자가 "무주택 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 후보로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현아 SH공사 사장 후보자가 "무주택 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 후보로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다주택자 논란의 중심에 선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후보자가 지난 29일 "무주택 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 후보로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지난 27일 서울특별시의회 인사청문 특별위원회에서 서울 강남과 부산에 아파트, 오피스텔, 상가 등 부동산 4채를 보유해 인사청문위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김 후보자는 "남편과 공동 소유한 서울 청담동 아파트와 부산의 아파트는 시세차익을 위한 투기가 아니라 16년째 거주하는 실거주용"이라고 해명했다. 김 후보자는 부산 아파트의 경우 '9평 원룸 아파트'라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 강남의 상가와 부산 오피스텔에 대해선 "3평 상가는 칠순을 넘긴 노모가 생계를 유지하는 곳이고 9평 오피스텔도 남편의 사무공간으로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후보자는 "서울시민들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더욱 신중하게 처신하고 최선을 다해 막중한 책무를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