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남자 유도 조구함 -100㎏급 결승행…金까지 한 걸음 남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도 국가대표 조구함이 29일 일본 도쿄 지오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100kg급 4강에서 포르투갈 조르즈 폰세카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유도 국가대표 조구함이 29일 일본 도쿄 지오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100kg급 4강에서 포르투갈 조르즈 폰세카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남자 유도대표팀의 주장 조구함(29·KH그룹 필룩스)이 승승장구하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조구함은 29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100㎏급 4강전 호르헤 폰세카(포르투갈)와의 경기에서 업어치기 절반승을 따냈다.

세계랭킹 6위인 조구함은 이 체급 랭킹 2위인 폰세카를 상대로 의미 있는 승리를 거두며 금메달까지 한 걸음을 남겨뒀다.

이날 16강부터 한팔업어치기, 띄어치기 등 화려한 기술을 통해 승리를 챙겼던 조구함은 준결승에서도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다.

호르헤는 경기 초반 왼손이 다소 불편한 모습이었는데, 조구함은 적극적으로 잡기싸움을 걸어 공세적으로 나갔다.

타이밍을 노리던 조구함은 종료 16초를 남기고 주특기인 업어치기로 절반을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남은 시간을 버텨낸 조구함은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바를람 리파르텔리아니(조지아)-애런 울프(일본)의 4강전 승자와 금메달을 다툰다.

조구함이 정상에 오르면 이번 대회 유도 종목 첫 금메달이다. 앞서 안바울(남자 66㎏급) 안창림(남자 73㎏급)이 각각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23:59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23:59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23:59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23:59 09/24
  • 금 : 74.77상승 0.6623:59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