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변성완 만나 "오거돈 성추행 피해자 적극 보호했어야" 질책(종합)

"2차 가해 논란 유감…직접 만나 사과 의사 있다" 해운업계 간담회·가덕도 공항 시찰…'부산 민심' 달래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 부산항홍보관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 부산항홍보관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뉴스1) 이철 기자,박주평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부산에서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만나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 보호에 대해 질책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 가덕도 공항 건설현장 시찰 후 기자들과 만나 "(오 전 시장의)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이 있었는데 그 문제에 적극 대처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며 "변 전 대행도 그에 대해 충분히 수용하고 그에 대한 사과 의사표시를 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그때 부산의 한 지방신문 기자가 부산시청 직원의 컴퓨터에서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파악한 일이 발생했다"며 "그래서 피해자 측에서 당시 시장 직무대행(변 전 대행)에게 적극적인 조치를 요구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변 전 대행이) 직무배제 등 나름대로 조치를 했지만, 그 이후 주거침입 등으로 (2차 가해에 대해 부산시청이) 왜 형사고발하지 않았냐는 논란이 있었다"며 "성 관련 범죄가 발생했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이 피해자 신분·프라이버시 보장과 가해자와의 분리"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오 전 시장과 관련된 범죄행위에 대해 피해자 측에 공식 사과 표명한 바 있다"며 "2차 가해 논란에 된 것에 대해서도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피해자 측이 원한다면 직접 만나서 민주당을 대표해 사과의 뜻을 전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 부산항홍보관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 부산항홍보관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날 송 대표는 부산을 방문해 각종 일정을 소화하며 '부산 민심' 달래기에 몰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지역 핵심산업인 해운업계 간담회를 통해 건의사항을 청취했고 오후에는 부산 최대 현안이 가덕도 신공항 추진 현황을 직접 챙겼다.

특히 그는 고(故) 박정희 대통령이 추진했던 포항제철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추진했던 반도체 산업 투자를 언급하면서 가덕도 신공항이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가덕신공항특위 1차 회의'에서 "박정희 대통령 시절 포항제철을 만들 때 모두 반대했다. 포항제철이 만들어져서 산업의 쌀이라는 철을 공급해 농업사회에서 공업사회로 전환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희 회장이 반도체 공장을 만들 때도 다 반대했다. 강력한 추진력으로 반도체가 만들어지고 네덜란드에서 EUV(극자외선) 장비를 2년 치 선점해서 과감히 구매 결정해 반도체 초격차 시대를 견인했다"고 했다.

송 대표는 또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 관료들이 대단히 보수적이고 조심스러운 것은 이해되지만 동북아 최고의 위치 가덕도공항은 인도와 중국의 13억~14억명 인구의 여권보유율이 0.5%도 안 되는데 20%만 돼도 폭발하는 관광수요를 따라잡을 수 없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가덕도 공항은 여객만 문제가 아니라 부울경 경제를 첨단산업으로 바꾸는 항공화물 인프라가 될 것이다. 수도권과 대응할 역량을 가진 부울경 메가시티 핵심 인프라로서 가덕도 공항이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가덕신공항 특위 회의를 마치고 배를 타고 이동해 가덕도 공항 건설 현장을 직접 살폈다.

송 대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가덕도에 와서 제3활주로가 필요하다고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말씀을 드린다"며 "2030 부산 엑스포에 맞춰서 신속히 건설하되 단계적 확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