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김지석 "내 진심 전하고 싶어"…정소민 여전히 '싸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월간 집' 캡처 © 뉴스1
JTBC '월간 집'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월간 집' 정소민이 김지석을 밀어냈다.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에서 나영원(정소민 분)은 돌아온 유자성(김지석 분)을 향해 "저는 이제 대표님 필요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유자성은 상심했다. 그는 혼자 돌아가는 길 "그래, 받아줄 리가 없지"라고 생각했다. 그러면서도 "이대로 포기할 수 없어"라고 말했다.

회사에 도착한 유자성은 '미안하다. 부디 제 진심을 전할 기회를 달라. 점심 시간에 잠시 만날 수 없겠냐. 제발 부탁이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나영원은 메시지를 확인하자마자 휴대전화를 내려놨다. 여전히 싸늘한 반응에 유자성은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월간 집'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