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정소민, 김지석=드래곤 알았다…돌고 돌아 '♥ 확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월간 집' 캡처 © 뉴스1
JTBC '월간 집'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월간 집' 정소민이 김지석의 진심을 알았다.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에서 나영원(정소민 분)은 유자성(김지석 분)이 자신을 응원해 주던 '드래곤'이란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다. 두 사람은 돌고 돌아 사랑을 확인했다.

이날 나영원은 다시 돌아온 유자성을 받아주지 않았다. 유자성의 구애는 회사에서도 계속됐다. 그럼에도 나영원은 "사적인 호칭 하지 말아 달라. 업무 관련된 얘기 아니면 안 한다"라고 선을 그었다.

신겸(정건주 분)이 나섰다. 그는 "형이 나 때문에 그렇게 한 거다. 형 진심 아니었다. 다시 한번 기회를 주면 안되겠냐"라고 부탁했다. 나영원은 이제야 모든 상황을 알겠다면서도 "저는 어떤 이유가 됐든 제 손 놓는 사람 필요 없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유자성은 회사를 찾아온 나영원 어머니에게 식사 대접을 했다. 유자성은 그의 마음을 사로잡으려 했지만, 나영원 어머니는 "여기 올라온 거 그냥 비밀로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유자성은 속으로 "언젠가 장모님이라 부르고 싶다"라고 생각하며 아쉬워했다.

이후 유자성은 나영원에게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정말 내가 다른 여자 만나도 괜찮은 거냐"라는 말에 나영원은 "무슨 대답을 원하는 거냐. 아직도 내 마음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냐"라고 차갑게 굴었다. 또 "우리 끝났다고 말했는데 그게 장난 같냐. 대표님은 세상이 만만하고 다 쉬워 보이냐. 근데 어쩌냐, 세상에는 노력으로 안되는 것도 있다"라고 했다.

특히 나영원은 유자성을 향해 "이제 진짜 그만해라. 이렇게 이기적으로 자기 감정만 밀어붙이는 것도 폭력이니까"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유자성은 그의 일관된 태도에 결국 고개를 떨궜다.

하지만 나영원은 내집마련카페에서 '드래곤'이라는 닉네임으로 항상 자신을 응원해 줬던 사람이 유자성이란 걸 드디어 알게 됐다. 신겸은 "나기자님 옆을 지키던 드래곤은 형이다. 형은 나기자님 손 놓은 적 없다"라고 말했다.

나영원은 유자성에게 달려갔다. 그는 "드래곤이라고 왜 말 안 했냐, 항상 내 옆에 있었다고 왜 말 안 했냐, 말 안 하면 내가 어떻게 알아"라더니 유자성 품에 안겼다. 유자성은 안도하며 나영원을 끌어안았다.

한편 '월간 집'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