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곤, 모태범·김요한·보라 '초보'들과 팀 됐다…"이겨주겠다" 자신감

'도시어부3' 29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도시어부3' 캡처 © 뉴스1
채널A '도시어부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도시어부3' 이태곤이 초보들을 이끌게 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에서는 통영 한치 대항전이 열렸다.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모태범, 전 배구선수 김요한, 걸그룹 씨스타 출신 보라가 추가 용병으로 등장했다.

모두 낚시 초보라는 말을 듣고 팀을 나눴다. 이태곤, 이수근이 팀 주장으로 나섰다. 가위바위보로 팀원을 데려가는 룰이었다. 그러나 이태곤이 계속 지면서 낚시꾼들을 모두 빼앗겼다.

"양심적으로 그러면 안돼"라는 이태곤의 말에도 이수근은 아랑곳하지 않고 이경규, 이덕화, 김준현을 택했다. 이를 지켜보던 모태범은 "우와 말도 안돼!"라며 놀라워했다. 예상치 못한 전개였다. 이태곤은 애써 "실력하고 상관 없어"라며 걱정하는 초보 팀원들을 달랬다.

이태곤은 "제가 이겨드릴게요"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하지만 제작진을 향해 상대팀에게 핸디캡을 줘야 한다고 해 웃음을 샀다. 결국 이태곤 팀은 1kg 베네핏을 획득했다. 과연 한치 대항전에서 어떤 팀이 승리할 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6.17하락 1.4114:04 09/24
  • 코스닥 : 1037.16상승 0.914:04 09/24
  • 원달러 : 1175.00하락 0.514:04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4:04 09/24
  • 금 : 74.11상승 0.8114:04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