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흔들린 오승환 "10회 안 갔어도 됐는데…팀에 미안해"

9회초 동점 솔로포 …10회 승부치기 상황 무실점 역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구 대표팀 오승환이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야구경기에서 9회초 솔로포를 맞은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야구 대표팀 오승환이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야구경기에서 9회초 솔로포를 맞은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요코하마=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의 마무리 오승환이 팀 승리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한국은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이스라엘과의 경기에서 연장 10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6-5로 신승했다.

한국은 이날 이스라엘의 홈런포에 고전했다. 하지만 2-4로 끌려가던 7회말 이정후, 김현수의 연속 솔로홈런과 오지환의 1타점 2루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5-4로 역전한 한국은 9회초 마무리 오승환 카드를 꺼냈다. 그러나 오승환이 1사 후 라이언 라빈웨이에게 솔로포를 맞고 5-5 동점을 허용했다. 오승환에게도 팀에게도 아찔한 순간이었다.

경기 후 오승환은 "팀이 이겨서 너무 다행이다. 10회까지 안 가도 되는 경기였는데 나 때문에 고생한 것 같아 팀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은 이스라엘에 총 3개의 홈런을 내줬다. 타자 친화적이고, 바닷가에 있어 바람까지 많이 불기에 앞으로도 홈런을 경계해야 한다.

오승환은 "일본에서 뛰었기에 그점을 유의하고 있었는데 실투 하나에 홈런이 나왔다"며 "경기장도 작고 바람도 많이 부는 곳이다. 다음 경기에는 더 집중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래도 오승환은 10회초 승부치기 상황을 무실점으로 막아 팀이 10회말 경기를 마무리지을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다.

오승환은 "점수를 안 준다기보다 최소 실점하면 우리 공격이 남았기에 충분히 이길 수 있다 생각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팀이 이겼기 때문에 그점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과의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한국은 오는 31일 미국을 상대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09하락 510:07 09/17
  • 코스닥 : 1036.10하락 3.3310:07 09/17
  • 원달러 : 1178.60상승 6.810:07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07 09/17
  • 금 : 73.09상승 0.8310:07 09/17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