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재산 48억8000만원…선거 전보다 10억 감소

대치동 다세대주택 25억…사인간 채무 8억8천만원 신고 김도식 정무부시장, 자양동 아파트 등 15억원 재산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중구 서울시청 서울안전통합센터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긴급 자치구 구청장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7.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중구 서울시청 서울안전통합센터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긴급 자치구 구청장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7.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강남구 대치동 다세대주택을 포함해 총 48억7987만6000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7월 수시 재산공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총 48억7987만6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 4·7보궐선거에 나설 당시 59억3086만원보다 약 10억원 줄어든 규모다.

오 시장은 선거 이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선거비용 26억원을 돌려받았다. 이번 신고내역은 선거비를 보전받기 전으로, 이후 오 시장의 재산은 다시 늘어날 전망이다.

오 시장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강남구 대치동 다세대주택(24억6500만원), 본인 명의의 광진구 자양동 아파트 전세보증금(11억5000만원)과 자양동·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사무실 임차보증금 등 총 36억4000만원 규모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했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19억8658만6000원, 증권은 14억3263만2000원을 신고했다.

배우자는 경기도 고양시에 1억3365만8000원의 땅과 총가액 5500만원 상당의 조각품 다섯 점도 신고했다.

오 시장은 3억8000만원, 배우자는 5억원의 사인간채무를 신고하기도 했다.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본인 소유의 자양동 아파트와 광장동 아파트 전세임차권을 비롯해 총 15억419만2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부시장은 자양동 아파트(8억8500만원)와 광장동 아파트 전세임차권(9억4000만원)을 소유했다.

예금은 본인이 소유한 6654만2000원, 배우자가 보유한 3640만5000원 등 총 1억2489만6000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소유로 436만9000원 상당의 증권도 신고했다.

지난 4·7보궐선거로 당선된 이종환 서울시의원은 4억3712만5000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원은 배우자 명의로 강북구 수유동 단독주택(1억5470만원)과 수유동 대지 2건 등 총 9억7450만원 규모의 건물을 소유했다.

또 본인 소유의 현금 2000만원과 본인, 배우자, 차남 소유의 예금 1억8394만1000원도 있었다. 5000만원어치 금도 신고했다.

지난 4월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 서정협 전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은 3억3633만원 증가한 64억9982만5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번 퇴직 대상자 중 재산이 3번째로 많았다.

서 전 부시장은 Δ울산시에 본인과 장남 소유의 임야(3억6148만원) Δ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압구정동 아파트(21억4400만원) 및 대치동 아파트 전세임차권(11억원) Δ본인, 배우자, 장남, 장녀가 보유한 예금(13억5014만2000원) Δ본인, 배우자, 장남 소유의 증권(11억3136만4000원) 등을 신고했다.

서 전 부시장과 함께 사의를 표한 김학진 전 행정2부시장은 12억9228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변동금액 없이 이전과 같은 규모다.

김 전 부시장은 배우자 명의로 동작구 상도동 소재 아파트 등 건물(12억3300만원)을 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인, 배우자, 모친, 장남, 장녀 소유의 예금(3억3704만1000원)과 배우자, 장녀가 가진 증권 6658만원도 신고했다.

김우영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3126만1000원 증가한 5억2755만9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의 은평구 진관동 소재 아파트(4억원), 예금 2억1989만6000원, 증권 3억336만3000원 등이다. 배우자가 사인간 채무로 4억원을 신고하기도 했다.

송다영 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4억6264만4000원 늘어난 69억8271만4000원을 신고하면서 퇴직자 재산 상위자 2위에 올랐다.

송 전 실장은 배우자 명의로 토지 6989만6000원, 배우자와 공동명의의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21억8400만원) 등 건물 23억7600만원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예금은 40억6739만4000원, 증권은 4억4212만8000원을 신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