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박준영 "고교 자퇴 후 공장→나이트클럽 웨이터 일까지"

'대화의 희열3' 29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대화의 희열 3' © 뉴스1
KBS 2TV '대화의 희열 3'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대화의 희열 3' 변호사 박준영이 고등학교 시절 방황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29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 최종회에서는 재심 무죄 판결을 끌어내는 역전의 명수, 변호사 박준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의 권상우, 영화 '재심' 정우의 실제 모델로 알려진 박준영은 실제로도 개천의 용이었다며 전남 완도군의 섬, 노화도 출신이라고 전했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불행한 삶이 아버지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생각에 유학이라는 핑계로 광주로 떠났던 그는 고등학교 입학하자마자 학교를 자퇴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가출 후, 인천, 서울 등을 떠돌며 봉제공장, 프레스 공장을 다니며 숙식을 해결했던 박준영은 "나이트클럽에서 웨이터를 했다"고 밝히며 "하루하루 막살고 꿈도 없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나 박준영은 고등학교 졸업장은 따라는 아버지의 간곡한 부탁에 다시 섬으로 돌아가 학교에 다니게 됐다고 고백했다.

한편,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는 지금 당장 만나고 싶은 '단 한 사람'과의 뜨거운 대화, 단독 토크쇼의 명맥을 묵직하게 이어가는 토크멘터리 프로그램으로 이날 방송을 끝으로 시즌을 종료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