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해리스 부통령, 중남미 불법 이민 해결 위해 한국 등 동맹 역할 강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옆 부통령 관저에서 DACA 수혜자, 불법 체류 청소년 등과 간담회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옆 부통령 관저에서 DACA 수혜자, 불법 체류 청소년 등과 간담회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중남미 불법 이민자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이스라엘, 일본 등 동맹국과 협력을 강조했다.

백악관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은 중남미 불법 이민과 관련해 장기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 지역의 필요를 강조하고 책임감 있는 동맹국이 앞으로 나오도록 격려하기 위해 국제 파트너와 광범위한 지원을 했다"며 "한국, 이스라엘, 일본을 포함해 많은 이들이 원조를 늘리고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해리스 부통령은 한국 등 동맹국이 어떤 지원을 해야 하는지 등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월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을 때 해리스 부통령과 1시간 30분 가량의 면담 과정에서 중미 북부 3국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당시 해리스 부통령은 자신이 책임을 맡은 중남미 북부 3국 문제와 관련 지역 상황을 공유하고 문제 해결 의지를 표명하면서 미국이 앞으로 4년간 40억 달러 투자 계획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해당 지역의 빈곤, 치안 및 이민 문제에 깊은 관심을 나타내면서 기존의 협력과 지원에 이어 앞으로도 지역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더 많은 협력을 언급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