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 인생 첫 한치 잡았다…"낚시 해야 하나?" 행복한 고민 [RE:TV]

'도시어부3' 29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도시어부3' 캡처 © 뉴스1
채널A '도시어부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보라가 '도시어부3'에서 맹활약 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에서는 씨스타 출신 보라가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인생 첫 한치를 잡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보라는 낚시를 처음 해본다며 다소 긴장한 모습이었다. 속성으로 낚시 과외를 받고 배에 올라탄 그는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인생 첫 한치를 잡으며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보라는 "나 잡았어! 잡았어!"라며 환호성을 질렀다. 이때 이경규가 깜짝 등장하더니 "축하드린다. 한치협회 회장이다"라면서 갑자기 상황극을 시작해 웃음을 샀다.

이후 보라는 연타를 기록했다. 출연진들은 "보라 미쳤다", "나이스!"라는 등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보라는 "이제 조금씩 알겠다"라며 뿌듯해 했다. 함께 게스트로 나온 전 배구선수 김요한은 그를 "에이스"라고 불렀다.

보라는 더욱 진지하게 집중력을 발휘했다. 특히 "아 큰일났다, 낚시 해야 하나?"라며 행복한 고민에 빠져 웃음을 줬다. 그는 무려 13연타를 기록했고, "너무 재밌다"라면서 낚시의 매력에 푹 빠졌다.

쉬는 시간 김요한은 "보라 너무 잘하는 거 아니냐"라고 말을 꺼냈다. 이를 지켜보던 이덕화가 보라를 향해 "넌 낚시 많이 했더만~"이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보라는 "진짜 안 해봤다. '도시어부' 보고 공부한 것"이라며 억울해 했다.

최종 결과 보라는 한치를 46마리나 잡았다. 더불어 엄청난 사이즈의 한치를 잡기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2.28하락 18.2311:25 09/23
  • 코스닥 : 1041.63하락 4.4911:25 09/23
  • 원달러 : 1183.80상승 8.811:25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1:25 09/23
  • 금 : 73.30상승 0.411:25 09/23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