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환 "이기는 것만 생각해"… 이스라엘전 홈런 포함 3타점 맹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지환이 지난 29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스라엘과의 2020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에서 투런 홈런을 때린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사진=뉴스1
오지환이 지난 29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스라엘과의 2020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에서 투런 홈런을 때린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야구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천신만고 끝에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지난 29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스라엘과의 2020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6-5로 승리했다. 연장 10회말 양의지가 끝내기 몸에 맞는 볼을 얻어내며 밀어내기로 결승점을 뽑아냈다.

이날 한국은 원태인이 선발로 나섰다. 1회 1번부터 3번타자까지 3명을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원태인을 비롯해 최원준, 오승환이 각각 홈런 1개씩을 내주며 이날 허용한 실점을 모두 홈런으로 내줘 아쉬움을 남겼다. 요코하마 구장이 비교적 홈런이 많이 나오는 곳임을 알고 있었지만 첫 경기부터 홈런을 3개나 허용하면서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다수의 피홈런으로 고전했지만 공격에서는 홈런포의 덕을 봤다. 오지환, 이정후, 김현수가 고비 때마가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의 물꼬를 텄다. 특히 오지환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7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한 오지환은 이날 4타수 3안타(3타점)를 기록했고 홈런 1개를 쳤다. 0-2로 뒤지던 4회말 동점 투런 홈런을 때렸고 4-4 동점이던 7회에는 2사 2루에서 1타점 역전 적시 2루타로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경기 후 오지환은 "이기는 것만 생각했다"며 "대표팀은 항상 중요한 자리인 만큼 거기에 걸맞은 성적을 내기 위해 준비를 했고 남은 경기도 이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홈런은 생각보다 뜬공으로 생각한 것이 넘어간 게 많았다"고 설명했다. 수비에 대해서는 "내야수기 때문에 땅볼이 왔을 때 100% 처리할 수 있도록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며 대비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과의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한 한국은 오는 31일 미국을 상대로 2차전을 치른다.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