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vs 5.5%' 엇갈린 임금인상률… HMM 노조, 첫 파업 돌입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최대 선사인 HMM이 임금 단체협상 난항으로 파업 위기에 놓였다. /사진=HMM
국내 최대 선사인 HMM이 임금 단체협상 난항으로 파업 위기에 놓였다. /사진=HMM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이 예상되는 HMM에 파업 전운이 감돌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HMM 육상노조는 전날 대의원회의를 열고 찬반투표를 통해 중앙노동위원회 쟁의조정을 신청하기로 했다.

사측이 육상노조와의 4차 교섭에서 연봉 5.5% 인상과 월 기본급 100%에 해당하는 격려금을 제시했으나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HMM 소속 직원은 크게 배를 타는 선원과 육상 직원으로 나뉜다. 육상노조와 별도로 임단협을 진행하고 있는 해원노조는 다음 달 예정된 3차 교섭에서 협상에 진전이 없을 경우 중노위 조정 신청에 나설 예정이다. 

중노위 조정이 불발되면 노조는 파업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는 창립 이래 첫 파업이 될 예정이다. 노사는 올해 임금인상률과 격려금을 두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노조 측은 올해 HMM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하며 ▲25% 임금 인상 ▲성과급 지급 ▲주부식비 인상 ▲선원 충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HMM은 2015년 1분기 이후 20분기 연속으로 적자를 냈다. HMM 선원과 육상 직원들은 각각 6년과 8년 동안 임금을 동결하며 회사의 고통을 함께 분담했다. 그러다 지난해 역대급 호황을 맞으며 2.8% 임금 인상과 성과급 100만원을 지급하는 데 합의했다.

다만 당초 노조 측이 요구한 8% 임금인상률보다 낮은 데다 성과급도 다른 해운사에 비해 적어 내부에서는 불만이 적지 않았다. 고려해운은 올해 초 기본급의 450%를, SM상선은 기본급의 150%를 성과급으로 지급했다. 

사측도 노조의 불만을 이해하고 있지만 현재 채권단인 산업은행의 관리를 받고 있는 만큼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지난해 흑자전환에 성공했지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채권단의 지원은 계속 필요한 상황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9.52하락 48.410:02 09/29
  • 코스닥 : 996.92하락 15.5910:02 09/29
  • 원달러 : 1186.50상승 2.110:02 09/29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10:02 09/29
  • 금 : 77.34상승 1.1710:02 09/29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