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 "사라지고 싶었다" 자연인 생활 7년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종국이 자연인으로 살게 된 계기를 전했다. /사진=MBN 캡처
송종국이 자연인으로 살게 된 계기를 전했다. /사진=MBN 캡처
송종국이 7년째 자연인으로 살게 된 계기를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강원도 홍천의 한 산에서 자연인으로 살고 있는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 송종국의 근황이 전파를 탔다.

매일 산을 찾는다는 송종국은 해발 700m 산기슭에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버스 모양의 이동식 주택에서 거주하고 있었다. 그는 이혼한 뒤 7년 전부터 이곳에 와 혼자 살고 있다고 전했다.

송종국은 “가장 친한 친구들과도 연락을 안 할 정도로 1년 동안은 아예 밖과 교류가 없었다”며 “개인적으로 제가 정신이 강하다고 생각해 잘 이겨낼 줄 알았는데 그 당시에는 정말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대로는 못 버티겠다. 빨리 아무도 없는 데 가서 사라지자 해서 싹 접고 내려왔다”고 말했다.

송종국은 이혼 후 아이들의 친권을 포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요즘은 이혼을 하면 아이를 데리고 있는 쪽에서 친권을 갖고 있는다고 한다. 쌍방이 양육권을 가지면 불편해진다. 서류 뗄 때도 같이 가야 하고 뭔가 할 때마다 부딪히니 데리고 있는 쪽에서 친권을 갖는 게 낫다고 해서 그렇게 했다”며 “(그 이후) ‘친권 포기하고 애들까지 버렸다’며 난리가 났다”고 말했다.

송종국은 각종 루머로 엄청난 스트레스를 겪어 산중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그 전까지 사람들 시선을 신경쓰지 않았는데 이혼 후 사람들이 저를 다 이상하게 보는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서지은
서지은 jeseo9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3%
  • 57%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