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생산·소비 동반증가… 코로나 재확산 반영 아직 안돼(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월 생산·소비가 동반 증가했지만 코로나19 4차 유행의 여파가 반영되지 않았다. 서울 마포구 홍대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뉴시스
6월 생산·소비가 동반 증가했지만 코로나19 4차 유행의 여파가 반영되지 않았다. 서울 마포구 홍대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뉴시스
지난달 전(全)산업생산과 소비가 동반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가 반영되지 않은 것이라 향후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졌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산업생산지수(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는 112.9로 전월보다 1.6% 증가했다.

이는 지난 2월 2.0% 증가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폭이다. 올들어 전산업생산은 1월(-0.5%) 감소했다가 2월(2.0%)과 3월(0.9%) 증가세를 보이다 4월(-1.3%) 감소로 돌아섰고 5월(0%) 보합에 이어 6월 다시 증가로 전환했다.

전산업생산 증가는 서비스업과 광공업이 견인했다. 광공업생산은 통신·방송장비(-8.9%) 등에서 줄었으나 반도체(8.6%), 자동차(6.4%) 등에서 늘어 전월대비 2.2% 증가했다.

서비스업생산은 수도·하수·폐기물(-1.3%)에서 감소한 반면 금융·보험(3.2%), 도소매(1.6%) 등이 증가하며 전월대비 1.6% 늘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1.4% 늘며 한달 만에 플러스 전환했다. 소비는 지난 5월 1.8% 줄어들며 3개월 만에 마이너스 전환했지만 지난달에는 의복 등 준내구재(+5.8%), 의약품 등 비내구재(+1.0%) 등의 판매가 늘면서 다시 반등했다.

반면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0.2% 감소했다. 항공기 등 운송장비(3.3%) 투자가 늘었지만 컴퓨터사무용기계 등 기계류(-1.5%) 투자가 줄어든 탓이다.

국내기계수주는 공공(-23.9%)에서 줄었으나 민간(58.6%)에서 수주가 크게 늘어 전년동월대비 47.7% 증가했다.

건설기성은 건축(-2.8%) 공사 실적이 줄었지만 토목(15.4%) 공사 실적이 늘어 전월대비 2.0% 상승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대비 0.1포인트 상승한 101.4로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대비 0.3포인트 상승한 104.4로 지난해 6월 이후 13개월 연속 상승 흐름을 보였다.

문제는 앞으로다. 7월들어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심화되며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서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 4차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다시 강화되며 불확실성이 좀 커진 상황"이라며 "4차 확산 충격이 경제적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전망은 쉽지 않다"고 전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