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멧 없이 전동킥보드 타면 안 돼요"… 사고 환자 50%, 얼굴·머리 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동 킥보드 사고 환자 절반 가량이 피부가 찢겨지거나 뇌진탕, 치아 파열을 경험했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호장구 착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사진=임종철 머니투데이 디자인 기자
전동 킥보드 사고 환자 절반 가량이 피부가 찢겨지거나 뇌진탕, 치아 파열을 경험했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호장구 착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사진=임종철 머니투데이 디자인 기자
전동 킥보드 사고 환자 절반 가량이 피부가 찢겨지거나 뇌진탕, 치아 파열을 경험했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호장구 착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김재영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구강악안면외과 교수팀은 2017년 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전동 킥보드 사고로 부상을 입어 강남세브란스병원 응급진료센터를 방문한 환자 총 256명을 부상 부위와 유형별로 분류해 연구한 결과 125명(48%)이 두개안면부 외상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두개안면부 외상 종류별로는 피부가 찢어지는 열상(56명·44.8%)이 가장 흔했다. 이어 뇌진탕 49명(39.2%), 치아 손상 27명(21.6%), 피부 벗겨짐 17명(13.6%), 두개안면골절 16명(12.8%)이 뒤따랐다.

두개안면부 외상 환자군은 남성이 60.8%로 여성보다 더 많았다. 20대가 전체 환자의 40.8%를 차지했다.

전동 킥보드 사고로 두개안면부 또는 치아에 외상을 입은 환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7년 12명에 불과하던 환자군은 2018년 16명에서 2019년 61명으로 3배 이상 늘어났다.

지난해에는 1분기(1~3월)에만 36명으로 집계됐다. 월별로는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2018년 9월 급격한 증가세를 보였다.

치아 외상을 당한 총 27명의 환자에 가운데 15명이 중증 치아 외상 증세를 보였다. 치아 외상 부위는 대부분 앞니(전치부)였고, 위턱(상악) 치아가 아래턱(하악) 치아보다 외상 빈도가 더 높았다.

김 교수는 “전동 킥보드는 바퀴가 작고 무게중심이 높게 설계된 탓에 도로의 홈에 바퀴가 쉽게 빠지고, 급정거하거나 사람 또는 사물과 충돌했을 때 뇌진탕이나 두개안면부 또는 치아 외상 발생 가능성이 커진다"며 "머리와 안면 전체를 보호하는 헬멧을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치아 외상학 분야 국제 학술지 덴탈 트라우마톨로지에 최근 실렸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