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모저모] 멕시코 소프트볼팀, 유니폼 버리고 떠나… "수화물 줄이려"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도쿄올림픽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이 선수단복을 쓰레기통에 버린 사진이 온라인에 공유돼 큰 화제가 됐다. 사진은 지난 26일 올림픽 여자 소프트볼 오프닝 라운드에서 호주를 꺾고 다같이 환호하고 있는 멕시코 선수들. /사진= 로이터
2020도쿄올림픽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이 선수단복을 쓰레기통에 버린 사진이 온라인에 공유돼 큰 화제가 됐다. 사진은 지난 26일 올림픽 여자 소프트볼 오프닝 라운드에서 호주를 꺾고 다같이 환호하고 있는 멕시코 선수들. /사진= 로이터
2020도쿄올림픽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이 선수촌 쓰레기통에 자신들의 유니폼을 버리고 떠난 사진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7일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은 캐나다 대표팀을 상대로 2-3으로 패했다.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해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경기 후 멕시코 대표팀은 선수촌을 떠났다. 그러나 그들은 떠나면서 쓰레기통에 유니폼과 글러브, 운동화 등을 버리고 간 것으로 파악됐다.

멕시코 복싱 대표 브리안다 타마라는 지난 2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유니폼은 여러 해에 걸친 노력과 희생, 눈물을 상징한다”며 “모든 멕시코 선수들은 이 유니폼을 입길 열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슬프게도 오늘 소프트볼팀은 이 유니폼을 선수촌 쓰레기통에 모두 버렸다”고 남겼다.

복싱 여자 대표 에스메랄 팔콘도 “일부 선수에겐 이 유니폼이 아무것도 아닐 수 있지만 많은 선수에게는 수년간의 노력과 헌신, 사랑, 열정을 뜻한다”고 전했다.
30일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이 유니폼을 버리고 간 모습을 사진 찍어서 올린 복싱 대표 브리안다 타마라와에스메랄 팔콘. /사진= 트위터 캡쳐
30일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이 유니폼을 버리고 간 모습을 사진 찍어서 올린 복싱 대표 브리안다 타마라와에스메랄 팔콘. /사진= 트위터 캡쳐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은 15명으로 구성됐다. 하지만 이중 14명이 미국에 태어나 미국 대학교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에 대해 멕시코 내에서는 “멕시코를 존중하지 않는 것”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카를로스 파디야 멕시코올림픽위원회 회장은 “소포트볼 대표팀 행동에 매우 분노하고 있다”며 “멕시코 상징색으로 돼 있고 국기도 달려 있다”며 분노했다. 이어 피다야 회장은 “곧 소프트볼연맹과 만나 징계를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대표팀은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멕시코 소프트볼연맹 회장은 현지 매체에 “선수들은 어떤 대응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비행기 수하물 무게를 줄이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멕시코 올림픽위원회는 대표팀이 비행기 수하물 무게를 줄이려고 유니폼을 버렸지만 선수촌 침구는 챙겼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