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상반기 영업익 1162억… 전년대비 108.1%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이투자증권이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1162억원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반기 기준 사상 첫 1100억원대 돌파다. 최대 실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8.1% 증가한 수치다./사진=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이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1162억원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반기 기준 사상 첫 1100억원대 돌파다. 최대 실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8.1% 증가한 수치다./사진=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이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1162억원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08.1% 증가한 수치다.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86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79.8% 증가한 것으로 전년도 연간 순이익의 77.5%를 넘어섰다.

주요 경영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5.9%로 전년 동기 대비 5.8%포인트, 전년 말 대비 4.7%포인트 증가했다.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1161억원, 당기순이익은 84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111.9%, 95.8% 늘었다. 

이번 실적 증가는 주요 강점 사업인 IB(투자금융),PF(프로젝트파이낸싱) 사업과 상품운용 사업의 수익 증가가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IB/PF사업의 순영업수익은 13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8% 증가했다. 부동산 금융 부문의 지속적인 사업 호조에 따라 수익 규모가 크게 늘었다. 

주요 거래로는 마곡MICE 복합단지 개발사업과 대구 수성구 공동주택 개발사업 등이 있다. 자기자본대비 우발채무 비율은 103.7%를 기록했다. 셀다운 활성화를 통한 우발채무 관리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26.3%포인트 전 분기 대비 13.3%포인트 감소했다.

IB부문에서는 9년만에 이노뎁의 단독 상장 주관으로 IPO(기업공개) 직상장을 진행했으며 CJ CGV 전환사채의 인수단으로 참여 하는 등 ECM(주식자본시장) 부문의 수익 규모가 확대됐다.

위탁중개 사업의 순영업수익은 46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 했다. 시장 거래대금 증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수익 규모가 증가 했다. 비대면(스마트지점) 고객 수는 6만명으로 비대면 부문 활성화 및 고객 유입 증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140.0% 증가했다.

상품운용 사업의 순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267.0% 증가한 400억원을 기록했다. 장외파생운용 부문의 운용 호조와 PI(자기자본)투자 등 고유재산 운용 부분의 평가이익 증가에 따라 상품운용 사업의 수익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대표이사는 "전 사업부문의 호조에 따라 사상 최대 실적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시장 대응 강화와 복합점포 추가 신설, 미국 주식 매매 활성화 등의 적극적 수익기회 창출로 현재의 성장세를 이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