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다'며 같은 병실 환자 입·코 막아 중태 빠뜨린 70대 남성 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의 한 병원에서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를 중태에 빠뜨린 70대 남성이 30일 체포됐다. /사진=뉴스1
인천의 한 병원에서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를 중태에 빠뜨린 70대 남성이 30일 체포됐다. /사진=뉴스1
인천의 한 병원에서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의 코와 입을 막아 중태에 빠뜨린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70대)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9일 오후 4시40분쯤 인천시의 한 병원에서 같은 병실에 있던 B씨(40대)를 끈과 손을 이용해 코와 입을 막아 중태에 빠뜨린 혐의를 받는다. 현재 B씨는 다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다.

A씨는 B씨가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사건 정황을 확인하고 A씨에게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체포했다”고 밝혔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17상승 6.5909:09 09/24
  • 코스닥 : 1043.35상승 7.0909:09 09/24
  • 원달러 : 1172.50하락 309:09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09:09 09/24
  • 금 : 74.11상승 0.8109:09 09/24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