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서울대 ‘직장내 괴롭힘’, 유족·청소노동자에 사과·처우 개선”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은 서울대가 청소노동자와 유족들에게 사과하고 처우를 개선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은 서울대 관악학생생활관 아고리움에 설치된 청소노동자 추모 공간.  /사진=뉴스1
민주노총은 서울대가 청소노동자와 유족들에게 사과하고 처우를 개선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은 서울대 관악학생생활관 아고리움에 설치된 청소노동자 추모 공간. /사진=뉴스1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과 관련해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것에 민주노총이 대학의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은 30일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고인의 유가족과 청소 노동자들에게 즉시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서울대는 노조와 유가족 요구를 수용해 공동조사단을 즉시 수용해야 한다"며 "학내 모든 기관장 발령 소속 노동자들을 총장 발령 법인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서울대는 현재 진행하는 임금단체협약 교섭에 성실히 임하고 최저임금을 받는 청소·경비 노동자의 처우를 즉시 개선하라"고 강조했다.

이날 고용노동부는 서울대에서 청소노동자들에게 필기시험을 치르게 하고 복장 품평을 한 사실 등을 확인하고 이를 직장 내 괴롭힘으로 봤다. 고용부는 "조사결과 직장 내 괴롭힘 사실이 일부 있다고 판단해 서울대에 개선할 것을 지도했다"고 설명했다. 

직장 내 괴롭힘으로 판단한 사항은 업무상 지휘·명령권이 있는 행위자가 청소노동자 업무와 관련 없는 △필기시험 실시 ▲시험성적의 근무평정 반영 관련 의사 표시 ▲복장 점검과 품평 등이다.

민주노총은 "예초작업 외주화, 청소검열 등 다른 사항은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에는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청소노동자들의 고통을 헤아리지 못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